상단여백
기사 (전체 14건)
사람의 몸은 고기가 아니다! 장애등급제를 폐지하라!
"우리의 몸은 고기가 아니다!" 사람의 몸과 고기가 무슨 상관이길래 갑자기 웬 고기 타령인가, 하실 분들이 있을 거다. 위의 구호는 현...
배여진  |  2010-09-13 16:24
라인
빈곤 해결 위해 빈민 억압하는 G20, 오 지져스!
두어 달 전인가, 퇴근길을 걸어오는데 보도블록이 다 뒤집어져 있었다. 바로 옆에는 이런 내용의 현수막이 떡 하니 걸려있었다. (정확하진...
배여진  |  2010-08-02 08:22
라인
더 이상 화장실에서 밥을 먹을 수는 없다!
새로운 집으로 이사를 왔다. 이사 온 첫 날, 내가 사는 아파트 바로 옆에는 안이 훤칠히 들여다보이는 입시학원에 학생들이 꽉 차 있는 ...
배여진  |  2010-07-05 06:27
라인
"나이가 들수록 늘어나는 건 시험"
#1. 어느 날 출근길이었다. 내 옆에서 초등학교 2학년 혹은 3학년 정도 되어 보이는 남자아이들 셋이서 자기들 덩치만한 가방을 매고 ...
배여진  |  2009-12-28 11:26
라인
차라리 기계를 부술까?
1800년을 조금 넘어섰을 때 영국에서는 노동자들이 기계를 파괴하는 운동을 벌인 적이 있다. 이른바 “러다이트 운동”. 산업혁명이 한창이던 그 때에 경제불황과 임금 하락, 고용 감소, 실업자 증가 등으로 노동자들의 ...
배여진  |  2009-05-18 01:51
라인
차라리 “장애인의 날”을 없애라!
4월 20일. “곡우”와 “장애인의 날”이다. 지식이 짧아 ‘곡우’가 뭐하는 날인가 하고 찾아봤더니 나무가 한창 물이 오르는 시기이고,...
배여진  |  2009-04-20 10:14
라인
국가인권위 축소는 인권의 축소
배여진(천주교인권위원회 상임활동가) 상상하면 모든 게 이루어지는 이명박 정권 인터넷에 글 올렸다고 잡아가고, 일제고사에 반대한다고 해서 해임한다. 때리지도 않았는데 의원폭행 했다고 잡아가고, ‘전문 시위꾼’까지 선정...
배여진  |  2009-04-06 01:20
라인
"지난 해, 모두 고생했습니다"
-이명박 정권 1년을 돌아보며
뭘 상상해도 그 이상! 바로 이명박 정권 1년을 생각해보면 떠오르는 단어이다. 대부분의 상상을 뛰어넘으며 ‘아, 설마 이렇게까지야 하겠어’라고 생각하면 기어코 ‘이렇게까지’ 하는 작자가 바로 이명박 대통령이란 사람이...
배여진  |  2009-03-02 14:28
라인
"그분은 가고, 다시 성당문은 닫히는가"
돌아가다. 돌아가시다. 아마도 ‘돌아갔다’의 뜻은 원래 있던 곳, 제자리로 다시 갔다는 뜻일 것이다. 어디서 왔는지, 어디로 돌아가는지...
배여진  |  2009-02-19 11:12
라인
생리, 이제 당당히 말할 수 있다!
중학교 2학년, 수줍게 용돈을 받았던 때가 생각난다. 처음 생리를 시작해서 조그마한 기저귀 같은 걸 처음 착용하게 된 날, 나는 부끄러워서 숨기고 있었다. 그런데 엄마가 아빠에게 “여진이 생리 시작했으니까 축하하는 ...
배여진  |  2008-11-28 21:17
라인
장애인도 교육을 받고 싶다
띠리리리~띠리리리리리~ 지하철 어디선가 귀청을 울리는 멜로디가 들린다. 사람들의 시선이 쏠리는 그곳에는 위태로워 보이는 휠체어 리프트를 기다리는 휠체어 장애인과 그 옆에 어색하게 서 있는 공익근무요원. 행여나 부러지...
배여진  |  2008-11-28 21:10
라인
장애인은 천사가 아니다
부끄러운 고백 하나. “다들 천사 같은 모습이에요” 필자가 16살 때 충북 음성에 위치한 큰 시설에서 봉사활동을 한 뒤 사람들과 나눈 소감 한 마디이다. 필자는 과연 누굴 보고 “천사”같다고 한 것일까. 시설에서 생...
배여진  |  2008-11-28 21:08
라인
차별금지법이 ‘차별’을 만든다!
이름: 배여진 학력: 지방대 겨우 졸업 병력: 13살 때 심장수술 성적지향: 이성애자 출신국가: 싸우스 코리아 언어: 오로지 한국어(매우 심각한 영어울렁증을 앓고 있음) 범죄전력: 유치장 2번, 현재 재판 기다리는 ...
배여진  |  2008-11-28 20:57
라인
똥·오줌을 참고 사는 노동자들
누군가 나에게 “살면서 가장 지옥 같았던 순간이 언제였느냐”라고 묻는다면, 나는 주저 없이 그 날의 기억을 떠올릴 것이다. 필자는 스쿨버스를 타고 통학을 하였는데 하필 그날 아주 급한 생리적인 현상, 쉽게 말해 “급...
배여진  |  2008-11-28 20:53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