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문재인 대통령 부시 전대통령 만남이 기대되는 이유>
바닥사람 2019-05-22 05:52:17 | 조회: 471
<2019.5.22.수요일 복음선포>


<요한 복음서 제15장: 나는 참 포도나무>


 


<성경본문과묵상>


 


<아버지의 나라를 찾아서>


<문재인 대통령 부시 전대통령 만남이 기대되는 이유>


 


<본당신부님, 본당수녀님, 신자분들께>


[일과놀이출판사]와


[함께사는세상출판사]가 인사올립니다.


그 동안 주교회의 출판허가를 받아


[해설판 공동번역성경];


[21세기 해설판 성경];


[최신 해설판 성경];


[남미 해설판 신약성경] 등을 펴냈습니다.


이제 그 본문과 해설을


사이트로 만들어


무료로 제공합니다.


 


<요한 복음서 제15장>


나는 참 포도나무


1 "나는 참 포도나무요 나의 아버지는 농부이시다.


2 나에게 붙어 있으면서 열매를 맺지 못하는 가지는 아버지께서 모조리 쳐내시고 열매를 맺는 가지는 더 많은 열매를 맺도록 잘 가꾸신다.


3 너희는 내 교훈을 받아 이미 잘 가꾸어진 가지들이다.


4 너희는 나를 떠나지 마라. 나도 너희를 떠나지 않겠다. 포도나무에 붙어 있지 않는 가지가 스스로 열매를 맺을 수 없는 것처럼 너희도 나에게 붙어 있지 않으면 열매를 맺지 못할 것이다.


5 나는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다. 누구든지 나에게서 떠나지 않고 내가 그와 함께 있으면 그는 많은 열매를 맺는다. 나를 떠나서는 너희가 아무것도 할 수 없다.


6 나를 떠난 사람은 잘려 나간 가지처럼 밖에 버려져 말라버린다. 그러면 사람들이 이런 가지를 모아다가 불에 던져 태워버린다.


너: 우리가 예수님이라는 나무에 붙어 있는 가지가 되어야 한다고요?


나: 예수님께서는 당신 공동체가 어떤 공동체가 되어야 하는지를 보여주기 위하여 ‘포도나무와 가지’라는 비유를 사용하십니다. 성경에서 포도나무는 하느님의 백성을 가리키는 중요한 상징 가운데 하나입니다. 예수님의 공동체가 맺어야 할 결실은 바로 인권존중과 정의구현입니다. 인권은 모든 사람이 똑같이 귀하디귀한 하느님의 자녀라는 진리에서 우러나옵니다. 정의는 모든 사람이 똑같은 하느님의 자녀로서 하느님께서 선물로 주신 모든 재화와 개인 소질과 능력을 공동소유로 알아 따뜻하게 골고루 나누면서 친하게 지내는 것을 말합니다. 예수님께서는 바로 그런 인권과 정의를 세우라고 아버지께서 심어놓으신 나무와 같은 분이십니다. 우리가 그런 예수님과 한 뜻, 한 마음, 한 몸을 이루고 있어야 참된 인권과 참된 정의라는 결실을 맺을 수 있습니다. 우리는 예수님과 친구가 되어 있습니까?


 


7 너희가 나를 떠나지 않고 또 내 말을 간직해 둔다면 무슨 소원이든지 구하는 대로 다 이루어질 것이다.


8 너희가 많은 열매를 맺고 참으로 나의 제자가 되면 내 아버지께서 영광을 받으실 것이다.


 
2019-05-22 05:52:17
58.xxx.xxx.118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10882 아담 7대손 에녹 과 7세손 에녹 송촌산인 - 2020-06-07 32
10881 용이 영물이냐 악마냐 송촌산인 - 2020-04-30 86
10880 세례는 구약과 신약의 인수인계식/주님 세례 축일 가해 늘벗 2020-01-12 228
10879 작아지는 만큼이나 커지시는 분/주님 공현 대축일 후 토요일 늘벗 2020-01-11 225
10878 그 믿음에 불치병도 치유되었는데/주님 공현 대축일 후 금요일 늘벗 2020-01-10 221
10877 이 은혜로운 희년에 기쁨의 삶을/주님 공현 대축일 후 목요일 늘벗 2020-01-09 185
10876 ‘주님이시거든 저더러’라는 그 의심을/주님 공현 대축일 후 수요일 늘벗 2020-01-08 190
10875 작은 비움이 다시 큰 채움으로/주님 공현 대축일 후 화요일 늘벗 2020-01-07 215
10874 예수님 첫 설교 주제는 회개/주님 공현 대축일 후 월요일 늘벗 2020-01-06 193
10873 먼 길 달려온 동방 박사들의 믿음/주님 공현 대축일 – 공통 늘벗 2020-01-05 187
10872 신앙인은 끝없이 회개로 초대된 이/1월 4일 [축제 11일] 늘벗 2020-01-04 193
10871 겸손으로 우리에게 오신 어린 양/주님 공현 전 금요일[성탄 축제 10일째] 늘벗 2020-01-03 186
10870 오직 하느님 영광만을 드러내는 삶을/1월 2일[성탄 축제 9일] 늘벗 2020-01-02 190
10869 우리의 어머니가 되신 성모님/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 늘벗 2020-01-01 185
10868 비록 부끄러운 지난 삶일지라도/성탄 팔일 축제 내 제7일 늘벗 2019-12-31 188
10867 구원의 희망을 갖고 기도하는 삶을/성탄 팔일 축제 내 제6일 늘벗 2019-12-30 198
10866 주님 뜻이 맨 첫자리에 오는 삶을/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 가해 늘벗 2019-12-29 205
10865 아기들이 예수님 탄생을 알렸다면 우리는/죄 없는 아기 순교자들 축일 늘벗 2019-12-28 202
10864 달리면서 부활 소식을 전한 이들/성 요한 사도 복음사가 축일 늘벗 2019-12-27 212
10863 탄생과 순교의 어제와 오늘/성 스테파노 첫 순교자 축일 늘벗 2019-12-26 200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