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김희중 대주교, 한상균 등 특사 요청6일 '종교인평화회의' 청와대 간담회

6일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종교인평화회의’ 7대 종단 대표를 초청한 자리에서 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가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 쌍용차 구속 노조원 등의 성탄절 특사를 요청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간담회 자리에서 김희중 대주교는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이나 쌍용자동차 사태로 구속돼 가족까지 피폐해진 분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주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은 “수감 중인 통합진보당 당원들이 성탄절을 맞아 가족의 품에 안기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사면은 준비된 바 없다”면서도, “사면을 한다면 연말, 연초 전후가 될 텐데, 정치인 사면보다는 서민과 민생 중심으로 국민 통합에 기여할 수 있어야 한다”고 답했다.

한국기독교총연합 엄기호 목사는 적폐청산보다 화합을 강조하고, “도저히 나쁜 사람은 빼더라도 그렇지 않은 사람은 불구속 수사하거나 풀어주는 탕평책을 써 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탕평은 정말 바라지만, 대통령이 재판이나 구속, 수사 등에 개입할 수 없다”고 답했다.

이날 오찬에는 김희중 대주교를 비롯해 개신교 김영주 목사와 엄기호 목사,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 민족종교협의회 박우균 회장, 원불교 한은숙 교무, 유교 김영근 성균관 관장, 천도교의 이정희 교령 등 ‘한국종교인평화회의’ 7대 종단 대표가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종교의 역할과 종교인들의 활동에 감사하고, “(개인적으로도) 종교의 가르침을 통해 사람에 대한 차별 없는 사랑과 겸손을 배울 수 있었다”며, 특히 촛불혁명에 기여한 종교인들의 역할에 대해서도, “촛불혁명이 평화적으로 이뤄진 것은 종교지도자들의 덕분이 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 예산안, 청년 실업 문제, 남북관계 개선, 평창 동계올림픽 등의 현안에 대한 종교계의 협력도 요청했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는 1986년 제3회 아시아 종교인평화회의(ACRP) 총회 서울 개최를 계기로 창립됐다. 공식 창립은 1986년이지만, 1965년 10월 18일 서울 용당산 호텔에서 6개 종단(개신교, 불교, 유교, 원불교, 천도교, 천주교) 종교인들이 모여 종교간 대화 모임을 열었던 것이 한국의 종교간 대화운동의 시작이다.

현재는 민족종교를 포함한 7대 종단이 참여하고 있으며, 종교간 협력과 소통, 남북 교류 등에 힘쓰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7대 종단 대표들과 오찬 및 간담회 자리를 마련하고, 청년실업문제와 남북관계 개선 등에 종교의 협력을 요청했다. (사진 제공 = 청와대)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저작권자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