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수원교구, 사제 성폭력 예방 의무교육 시작전 사제 참여, 5일씩 7조로 나눠

천주교 수원교구가 주교들을 비롯한 교구 사제 전체를 대상으로 '성폭력 예방 교육'을 시작한다고 5월 25일 밝혔다.

교육은 5월 28일부터 11월 30일까지 7차에 걸쳐 이뤄지며, 각 차수별로 평일 오전 9시 30분부터 정오까지 5일 일정으로 경기 의왕 성 라자로 마을 아론의 집에서 교육 받는다. 군종, 신학교, 안식년, 요양, 은퇴, 해외거주 사제를 제외한 모든 교구 사제가 받아야 하는 의무교육이며, 효과적 교육을 위해 참가자 수는 매 차수별로 50명 미만으로 한다.

강사로 김은랑 가톨릭여성상담소장, 김미순 천주교성폭력상담소장, 박은미 한국가톨릭여성연구원 대표, 이기원 인권교육 '온다' 소장, 홍성남 신부(서울대교구, 가톨릭영성심리상담소장) 등 전문가들이 강사로 나선다.

교육 주제는 '성폭력과 사회 현상', '성차별과 인권 감수성', '성폭력 예방과 성 감수성', '성폭력 피해자 이해', '내담자를 위한 심리상담과 사목적 치유'다.

수원교구는 이번 성폭력 예방 교육은 지난 3월 29일 성유 축성 미사 때 교구 사제단 결의문에서 강조한 사제직무 쇄신을 위한 실천의 하나라고 밝혔다. 당시 수원교구는 교구에 '성폭력방지 특별위원회', '성폭력피해 접수처', '인권 생명 센터'를 만든다고 발표하는 등 사제 성폭력 방지 대책을 내놓았다.

앞서 2월 하순 수원교구는 2011년 해외 선교지에서 교구 소속 사제가 평신도 여성 봉사자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KBS> 보도가 나온 뒤, 그를 정직 처벌했다. 이어 2월 25일 교구장 특별 사목서한을 내 사죄하고 잘못을 바로잡아 나가겠다고 다짐한 바 있다.

2017년 초 천주교 수원교구 정자동 주교좌성당에 모인 신자들이 미사를 봉헌하고 있다. ⓒ지금여기 자료사진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강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