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포토 장영식의 포토에세이
잊지 않겠습니다[장영식의 포토에세이]

다시 봄이 왔습니다.

개나리가 지고 유채꽃이 노랗게 물들고 있습니다.

이 아름다운 부활의 봄날에 하느님의 자비와 함께 별이 된 아이들을 기억합니다.

ⓒ장영식

장영식(라파엘로)

사진작가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저작권자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