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인도, 그리스도교 공격 갈수록 늘어모디 총리, 막기보다 오히려 조장

인도의 소수 종교와 소수 민족들이 힌두교 단체들의 폭력을 당하고 있다.

이 힌두 단체들은 친 힌두 정당인 인도인민당(BJP)이 이끄는 연방정부를 지지하고 있다.

미국계 인권단체인 휴먼라이트워치에 따르면, 나렌드라 모디 총리 정부는 소수 종교인과 소외된 집단에 대한 집단 공격이 늘어나고 있음에도 이를 막거나 제대로 조사하지 않고 있다.

일부에서는 모디 총리가 인도를 “증오의 공화국”으로 만들고 있다고 규탄해 왔다.

인도인민당 지도자들은 2014년 5월에 현재의 연방정부를 구성한 뒤로 (친 힌두) 자경 조직들의 폭력을 자극하는 “집단주의 표현을 갈수록 더 많이 써 왔다”는 것이다.

인도인민당은 또한 힌두교에서 신성시하는 동물인 소를 보호하겠다고 다짐해 왔다.

휴먼라이트 워치는 2월 19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극단주의 힌두교 단체들이 소수 집단, 특히 이슬람인에 대해 저지른 집단 폭력은 이슬람인들이 소를 고기로 먹기 위해 죽이거나 거래했다는 소문들 속에 내내 계속됐다”고 지적했다.

2009년 1월에서 2018년 10월 사이에 소수 종교인을 겨냥한 범죄는 254건이 보고됐으며, 이런 사건으로 적어도 91명이 죽고 579명이 부상했다.

또한 2015년 5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적어도 44명이 살해됐는데, 이 가운데 36명이 이슬람인이다.

“같은 기간에, 20개 주에 걸쳐 100여 건의 사건에서 280명가량이 다쳤다.”

이런 사건의 90퍼센트는 인도인민당이 2014년 5월에 집권한 뒤로 일어났으며, 66퍼센트는 인도인민당이 주정부를 집권하고 있는 주들에서 일어났다.

피해자의 62퍼센트는 이슬람인이었고 그리스도인은 14퍼센트였다.

종교간 충돌, 서로 다른 종교를 가진 부부에 대한 공격, 소 보호와 관련된 폭력, 개종과 관련된 폭력 등이다.

인도 학생 연맹은 하원이 종교인들 중 이슬람인이 아닌, 힌두교인, 그리스도인, 시크교인 등 특정 종교인에게 시민권을 주는 법안을 통과시킨 뒤 지난 1월 8일 구와하티에서 나렌드라 모디 총리 등을 규탄하며 허수아비를 불태웠다. (사진 출처 = UCANEWS)

남부 케랄라 주 칸누르 교구의 알렉스 바다쿰탈라 주교는 “한 나라의 정부라면 마땅히 카스트, 신조 또는 종교에 상관없이 그 국민을 보호해야 한다는 것을 이해해야만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힌두교 단체들이 소수종교인을 공격해도 (정부에 의해) 처벌을 받지 않고 있으며, “(그들이 다른 종교인에게) 무엇을 먹고 어떻게 기도할 것인지 지시하고 있는데, 참으로 걱정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아시아가톨릭뉴스>에 소수 집단, 특히 사회경제적으로 불이익을 받는 하층 카스트인 달리트와 소수부족민들은 자신들이 힌두 단체들에게 정복된 느낌을 받으면서 거친 시절을 살고 있다고 말했다.

바다쿰탈라 주교는 “독립한 지 71년이 됐는데, 소수 집단들이 무자비한 정복의 손아귀에서 과연 벗어났는지 의아하다”고 했다.

휴먼라이트워치의 남아시아 지부장인 메낙시 강굴리는 기자회견에서, 정부는 소수집단에 대한 공격을 막기보다는 오히려 그러한 공격을 정당화하고 심지어는 피해자들을 비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도는 인구 12억 명 가운데 힌두교인이 80퍼센트다. 소수종교 가운데 가장 많은 수는 이슬람인으로 14퍼센트, 1억 7200만 명이다. 그리스도인은 겨우 2800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2.3퍼센트다.

기사 원문: https://www.ucanews.com/news/religious-minorities-in-india-attacked-with-impunity/84572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