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남북 민간교류 대표단체 만들어야”참여연대 남북회담 토론회, "명확한 전망에 바탕 둬야" 지적도

남북정상회담을 시민사회 입장에서 평가하는 토론회에서 대북지원 민간단체에 참여한 천주교 사제가 남북 민간교류에 이끌 대표단체를 서둘러 만들자고 제안했다.

평화3000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창일 신부(예수성심전교수도회)는 5월 2일 참여연대 주최로 환경재단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 평가와 향후과제' 토론회에서 “약 한 달 열흘 뒤면 6.15”라며, 많은 시민단체가 참여해 6.15남북공동선언(2000) 기념을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신부는 대표적 대북 민간교류 단체가 “6개 정도” 있지만, “모든 단체들이 함께 뭔가 만들어 주고, 통일부와 서로 협력하면서 나아가야 하며, 이에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6.15로 끝나는 게 아니고, 8.15 때 북측에서 내려올 수도 있고, 또 9.9절(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립 기념일)에 민간이 (북한으로) 올라갈 수 있고, 10.4(2007년 남북정상선언) 때 내려올 확률이 크다. 내년 3.1절 100주년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토론회에서 이남주 성공회대 교수(중국학)는 “시민사회에서 명확한 전망에 입각해서 남북관계의 변화에 참여하려는 경우는 많지 않다”며 “박수만 칠 일이 아니라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진지하게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시민사회가 “단순히 남북의 교류가 확대되는 흐름에 올라타는 것이 아니라 남북관계를 어떻게 전환시키고 시민의 역할을 어떻게 높여 갈 것인가에 대한 비전을 세우면서 한반도 대전환이라는 역사적 과제를 수행하는 주체로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이날 토론회에서는 청와대 국가안보실 정책자문위원을 맡아 온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이 '북미정상회담과 비핵화, 평화체제 전망'을 주제로 발표했으며, 김준형 한동대 교수(국제정치학), 박정은 참여연대 사무처장이 토론에 참여했다.

이날 한 참가자가 남북미 정상 사이에 한반도 평화가 논의되는 상황에서도 '사드' 기지 공사가 추진되는 것을 어떻게 봐야 할지 묻자, 조성렬 연구위원은 “제가 정확히 말씀드리기 어렵다”면서도 “정부 내 혼란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서 조 위원은 “한반도 평화체제가 시작되면 판도라의 상자가 열린다”며 “전시작전통제권, 유엔사령부 문제 등 전반적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5월 2일 참여연대 주최로 환경재단에서 '2018 남북정상회담 평가와 향후과제' 토론회가 열렸다. ⓒ강한 기자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저작권자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