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인천, 국제성모병원, 박문서 씨 검찰 수사의뢰"방만 경영과 측근 과실, 비리 혐의"

인천성모병원과 국제성모병원이 전직 천주교 인천교구 신부 박문서 씨를 검찰에 수사의뢰했다.

인천성모병원 행정부 직원은 "인천성모병원과 국제성모병원이 함께 박문서 씨를 검찰에 수사의뢰했다"면서 "어떤 이유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는지 구체적으로 아는 바가 없다"고 4월 3일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말했다.

<뉴스타파> 4월 2일 보도에 따르면, "박문서 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전 국제성모병원 기획조정실장 김 아무개 씨, 전 국제성모병원 기획예산실장 박 아무개 씨도 박 씨와 함께 검찰에 고발"됐다.

인천성모병원과 국제성모병원은 <뉴스타파>에 보낸 공문에서 "전 경영진의 방만한 경영과 측근들의 과실 및 비리 혐의에 대해 조사를 거쳐 검찰에 수사의뢰했다.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정상화를 위한 작업을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뉴스타파>는 지난해 12월 초부터 박문서 씨가 “본인 개인 명의의 회사를 만들어 병원 측과 내부거래를 통해 부당이익을 얻었다”, “국제성모병원 쇼핑몰 입점 등을 대가로 신약개발업체의 수억 원대 주식을 받아 챙겼다”, "본인 관련 회사의 주가조작에 관여하고 상습적으로 부당노동행위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천주교 인천교구는 2017년 12월 26일 박문서 신부를 인천가톨릭의료원 부원장 등 모든 직책에서 해임하고 휴양 조치하고 이어 지난 2월 22일 그를 사제직에서 면직시켰다.

한편, 인천성모병원 행정부 직원은 "(당시) 박문서 씨의 면직 처분 이유는 '불순명'"이었고 "교구가 박 씨의 의혹에 대한 잘잘못을 따져 내린 결정은 아니"었다고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말했다.

이어서 그는 "인천교구가 당시 휴양 조치된 박 신부에게 소명 기회를 주었지만, 나타나지 않았고, 현재까지도 연락두절"이라고 덧붙였다. 소명 기회를 주었지만 나타나지 않은 것이 "불순명"이라는 뜻이다.

박 씨는 국제성모병원을 운영하는 인천가톨릭의료원 부원장, 인천성모병원 행정부원장 등 인천교구의 병원 관련 여러 직책을 맡아 여러 해 동안 인천교구의 대형 영리사업을 주도했다.

인천성모병원과 국제성모병원이 박문서 씨를 검찰에 수사의뢰했다. (이미지 출처 = 국제성모병원 홈페이지)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저작권자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