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아사히글라스 해고자와 미사 5달째 꾸준비정규직 '문자 해고'에 맞서 2015년부터 농성

아사히글라스의 불법파견 문제 해결을 요구하며 농성 중인 해고노동자들과 함께하는 미사가 5개월째 계속되고 있다.

해고자들은 경북 구미공단에 있는 아사히글라스 공장의 하청업체 소속으로, 2015년 노동조합을 설립한 뒤 휴대폰 문자로 170명 전원 해고 통보를 받자 천막농성을 시작했다.

미사는 대구노동사목의 제안으로 2017년 초에 처음 시작됐고, 9월부터는 매달 봉헌되고 있다.

1월 29일 저녁 아사히글라스 공장 정문 앞 천막농성장에서 봉헌된 미사에는 대구, 왜관, 구미 지역에서 온 수도자, 신학생, 신자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금속노조 아사히글라스 비정규직지회 차헌호 지회장은 참석자들에게 해고자들의 상황을 알리고 관심과 도움을 요청했다.

아사히 비정규직지회 김정태 사무국장은 미사 때마다 30-40명이 꾸준히 참석하고 있다고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말했다.

그는 "노조에는 조합원 23명이 남았다"면서 "5명은 생계 문제로 참여하지 못하고 있고, 남은 18명이 돌아가면서 농성장을 지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사히글라스는 경북 최대 규모의 외국인투자기업으로 LCD용 유리기판 제조업체다.

29일 경북 구미 아사히글라스 공장 앞 농성장에서 해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가 열렸다. (사진 제공 = 성 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정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