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수원 정평위, 성탄 구유예물 농성노동자에게3년 전부터 시작, 개인과 본당 단체들 참여

수원교구 정의평화위원회가 지난 성탄 '아기예수 경배 예물'을 모아 노동자들의 농성장에 전달했다.

올해 경배 예물 모금에 참여한 이들은 개인 20명, 수녀원 1곳, 정의평화위원회, 본당 9곳 등이며, 총 모금액은 2900여만 원이다.

정평위는 이 금액을 현재 서울 목동에서 고공농성 중인 파인텍 노동자들과 철도노조 KTX열차승무지부, 구미 아사히글라스지회, 경기 하이디스지회, 인천 콜트콜텍지회, 쌍용차지부 등 6곳에 전달하기로 했다. 이들 6곳은 최장 10년 넘게 싸워 온 장기 농성장이거나 올해 겨울 75미터 굴뚝에서 70여일 고공농성을 벌이는 곳이기도 하다.

정평위가 아기예수 경배 예물을 모아 농성장에 보낸 것은 3년째다.

3년 전 정평위원장이었던 최재철 신부는 당시 수원교구 정자동 주교좌본당에서 경배 예물을 어려운 이웃에게 보낸다는 공지를 보고 교구 차원으로 확대할 것을 제안했다고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말했다.

그 뒤, 정평위는 교구 사제단에 공지해 각 본당과 사제들이 참여했으며, 지난해에는 개별 공지를 해 신자 20명도 동참했다.

최 신부는 특별히 구유 예물을 모은 것은 “찬바람 이는 마구간의 엉성한 구유에 누우신 아기 예수님은 어떤 마음으로 경배를 받을까 생각하며, 우리가 사는 시대에 가장 작은 이들은 누구일까 생각하자는 의미였다”고 말했다.

또 그는 “여전히 차가운 거리에서 농성을 해야만 하는 이들은 이 겨울이 달갑지 않을 것이다. 그들과 함께 기쁜소식 자체인 아기 예수의 따뜻한 평화를 나누자는 제안이었고, 이에 신자들이 동참한 것”이라고 말했다.

최 신부는 올해 정평위 차원의 모금은 끝났지만, 각 사업장을 직접 찾거나 후원에 계속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수원 정평위가 예물을 전달할 곳 가운데 하나인 파인텍 농성장. 이들은 지난해 11월 12일 김세원 스타플렉스 회장에 약속한 합의 이행을 요구하며, 75미터 고공에 올라 농성 중이다. (사진 제공 = 파인텍지회)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정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