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천주교 제주 4.3 70주년특위 활동 본격화전국 청년 행사, 학술 심포지엄 등 예정

천주교 제주교구가 2018년 첫날부터 산하 제주4.3 70주년 특별위원회 위원들을 위촉하고 본격 활동을 시작했다.

제주교구는 1월 1일 제주 중앙 주교좌성당에서 교구 봉헌 미사와 함께 4.3 70주년특위 위촉식을 했다. 특위에는 위원장 문창우 부교구장주교를 중심으로, 부위원장 고병수, 총무 황태종 신부가 위촉됐다. 또한 임문철, 강형민, 부재환 신부와 고용삼 평신도사도직협의회장, 김옥자 여성연합회장, 김상철 제주4.3연구소 이사장 등 교구 평신도들이 참여한다.

특위는 사제 6명, 평신도 7명으로 꾸려졌다.

부위원장 고병수 신부는 4.3 70주년특위는 주교회의 민족화해위, 정의평화위와 공동사업으로 2월 22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4.3 70주년 학술 심포지엄을 열고, 9월에는 전국 청년학생 4.3 평화신앙캠프를 열 예정이라고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밝혔다. 또한 교구 자체 사업으로 교회 내 4.3 유적지 상징 조형물 건립 등을 계획하고 있다.

고 신부는 "제주도의 생명, 정의, 평화와 관련된 일을 해 오던 '평화의 섬 특위'는 해산하고, 대신 4.3 70주년특위가 이를 맡기로 했다"고 말했다.

2007년 6월 만들어진 제주교구 평화의 섬 특별위원회는 제주도 생태계를 보전하고, 동북아 평화를 위한 평화지대를 만드는 역할을 맡았으며, 그동안 강정 해군기지 건설 반대활동에 적극 참여해 왔다.

앞서 2017년 10월 주교회의 추계 정기총회에서 제주교구장 강우일 주교는 "1948년 발생한 제주 4.3사건 70주년을 계기로 분단의 종식과 민족 화합을 위한 길을 모색하자"고 제안했으며, 주교회의는 이를 받아들여, 2018년 4월 3일을 전후해 기념 주간을 정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4.3은 경찰 등의 탄압에 대한 저항과 남한 단독 정부 반대를 내건 남로당 제주도당 무장대가 1948년 4월 3일 무장봉기한 뒤 1954년 9월까지 제주도에서 일어난 무력 충돌과 진압 과정에서 수많은 주민이 희생된 사건을 말한다.

정부가 만든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가 2003년 밝힌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신고된 희생자 수는 1만 4000여 명이며, 잠정적 인명피해는 2만 5000-3만 명으로 추정된다. 희생자 대다수는 진압군경과 서북청년회에 의해 학살됐다.

2018년 4월 3일에 제주 4.3 70주년을 맞는다. (사진 출처 = 제주4.3 아카이브)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정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