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KAL858 30주년, 가족회 “진상규명” 촉구2007년 국정원 과거사위 조사 결과 못 받아들여

KAL858기 사건 30주년을 맞아 가족회 등은 추모행사를 열고 다시 한번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KAL858기 가족회, 천주교인권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인재근 국회의원은 11월 29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KAL858기 사건 30주기 진상규명대회, 추모제’를 열었다.

이날 KAL858기 가족회는 “KAL858기 실종 30주년을 맞아, 시민들과 연대하여 사건 진상규명활동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반드시 진실을 밝혀 낼 것”이라고 성명을 냈다.

또한 가족회는 국가정보원(국정원)에 “극악한 항공기 폭파살인범이라는 김현희에게는 온갖 특혜를 베풀며 보호하고, 거꾸로 피해자 가족들은 핍박하고 탄압해 수많은 상처를 입혔다”며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사건의 진실을 밝히는 일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김현희 씨에게도 “이제라도 피해자 가족들을 만나 진심으로 사죄하고, 가족들이 요구한 공개토론회를 수용해 자신을 둘러싼 수많은 의혹을 해소시키고 사건의 진상을 밝히는 데 나서라”고 촉구했다.

11월 29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KAL858기 사건 30주기 진상규명대회에 참여한 이들이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채희준 변호사, 임옥순 KAL858기 가족회 부회장, 류지열 KBS PD. ⓒ강한 기자

KAL858기 사건은 1987년 11월 29일 승무원과 탑승객 115명을 태우고 이라크 바그다드공항을 출발해 서울로 향하던 대한항공 858기가 인도양 상공에서 행방불명된 사건이다.

1988년 1월 15일 국가안전기획부(국정원의 전신)는 김정일의 지령을 받은 북한 공작원 김현희 등이 KAL858기를 폭파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시민사회 일각에서는 희생자 시신과 유품, 블랙박스 등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것과 수사 발표 내용의 오류 등을 근거로 재조사를 요구했다.

그 뒤 2004년 출범한 국정원장 직속 민관합동기구인 ‘국가정보원 과거사건 진실규명을 통한 발전위원회’(과거사위)는 KAL858기 사건을 ‘7대 우선조사대상 사건’ 중 하나로 선정해 조사했고, 2007년 “북한 공작원에 의해 벌어진 사건임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위원회는 “당시 집권당 대선후보에게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정치공작(무지개공작)을 범정부적으로 시행했으며, 검찰 송치 전 김현희를 ‘살려서 활용한다’는 방침을 결정하는 등 안기부가 ‘KAL기 사건’과 ‘김현희 처리’를 정치적으로 이용했다는 사실”도 밝혔다. 그러나 강제 조사 권한이 없는 위원회와의 면담을 김현희가 계속 거부했고, 이에 따라 조사 결과에 대한 신뢰성이 떨어질 수 있다는 한계도 인정했다.

그럼에도 가족회 등은 김현희 직접 면담조사가 이뤄지지 못했고 국정원의 방해 등이 있었기 때문에 위원회의 조사는 “실패”라는 입장이다.

11월 29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KAL858기 사건 30주기 진상규명대회, 추모제에 참여한 김호순 KAL858기 가족회장이 인사말을 하기에 앞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강한 기자

한편, 이날 추모 행사는 신성국 신부(천주교 청주교구) 등 4명이 함께 쓴 책 “만들어진 테러범, 김현희” 출판기념회를 겸했다. 이 책의 앞부분에서는 그동안 제기된 KAL858기 사건과 김현희에 대한 의혹을 신 신부와의 인터뷰 형식으로 정리했다.

KAL858기 사건 진상규명 시민대책위 집행위원장으로 가족회와 함께 활동해 온 신성국 신부는 추모 행사에서 “정권이 바뀌었고 국정원 개혁도 시작됐다”고 말했다. 신 신부는 “우리는 결코 지치지 않고 진상이 드러날 때까지 끝까지 가겠다”며 “KAL858기 사건은 전두환”이라고 잘라 말했다.

즉, 정부가 밝힌 김현희의 신원과 범행을 사실로 받아들일 수 없고, 사건 배후에 전두환이 있다는 주장이다.

KAL858기 사건 30주년을 맞아 나온 책 "만들어진 테러범, 김현희"의 공저자 신성국 신부. ⓒ강한 기자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저작권자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