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한국교회
[단신] 광주대교구, 청소년문화카페 열어

광주가톨릭청소년회가 운영하는 청소년문화카페 꿈(CUM)이 7월 11일 오전 축복식을 하고 문을 열었다. 카페 꿈은 광주 북구 필문대로 37-1 케냐 교대점 지하에 있다.

천주교 광주대교구 청소년사목국 담당자는 카페 꿈은 어린이부터 대학생까지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문화공간이라고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설명했다. 독서, 소모임 등에 카페를 활용할 수 있으며, 청소년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광주광역시는 청소년문화카페를 2016년 6월부터 시범운영한 바 있다. 청소년단체, 마을공동체 등에서 공예, 콘텐츠 제작, 공동체 활동, 상담 등을 위한 공간을 제공하고 광주시가 2000만 원 안팎의 사업비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 광주가톨릭청소년회가 운영하는 청소년문화카페 꿈(CUM)이 7월 11일부터 문을 연다. (사진 제공 = 광주가톨릭청소년회)
최근 여러 지자체와 교회가 쉼터, 카페, 놀이마당 등 청소년을 위한 공간을 만들고 있다. 광주대교구는 2016년 5월 탈시설 청소년 자립을 위해 ‘주빌리 하우스’를 열었으며, 서울에서는 원죄없으신마리아 교육선교수녀회가 여성 청소년, 미혼모를 위한 자오나 학교, 카페 엘브로떼를 운영하고 있다.

그 밖에도 성심수녀회가 운영하는 여성 청소년 쉼터, 인천교구의 ‘카페 립’, 수원교구가 위탁 운영 중인 남자청소년쉼터가 있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저작권자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