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여기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기사모아보기 기사제보
 
2017.8.21 월 18:31
로그인 | 회원가입
사회
조계종 총무원장 직선제운동 활발"돈 없으면 승려 못 되는 종단 현실"
배선영 기자  |  daria20120527@catholic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03  16:34: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불교계에, 총무원장 직선제 운동이 힘을 모으고 있다.

3월 2일 승려와 재가신도들이 조계종 총무원장을 직접 선거로 뽑자는 호소문을 냈다.

총무원장 직선제 운동 단체인 ‘총무원장 직선 실현을 위한 대중공사’는 호소문에서 “정치적 거래가 아닌 대중에 의해 대중의 뜻을 받드는 총무원장이 선출돼야 한다”고 주장하며, 대중의 참여를 호소했다.

이들은 “돈이 없으면 스님이 될 수 없고, 교육도 받을 수 없는 실정”이라고 했다. 처음 출가할 때 입는 승복 등 승려가 되는 과정에서 필요한 비용을 본인이 내야 한다는 것이다. 동국대나 승가대 등에서 기본교육을 받는 학비, 주거비, 교통비, 병원비, 종단 연수비도 그렇다.

이어 “종단 스님의 노후 복지에 관해 아무런 대책이 없어 스님들이 토굴을 짓는 등 각자 도생의 길을 간다”며 “부익부 빈익빈의 종단 현실이 사회였다면 폭동이나 혁명이 일어날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종단을 이끄는 출가자가 무소유의 삶을 살 수 있는 것은 사찰의 수입이 수행자의 의식주에 쓰이기 때문”인데, “막대한 재단이 투명하게 공적으로 관리 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에 따르면 교육원장 현응 스님은 2014년에 한 세미나에서 조계종의 연간 수입을 1조 5000억에 이른다고  추정한 바 있다.

이들은 부처님의 승가(승단)가 이런 것이 아니라며, 직선제를 통해 승가 공동체를 회복해야 한다고 했다.

   
▲ 2017년 2월 28일 조계종 총무원장 직선제 공청회가 열렸다. (사진 제공 = 총무원장 직선제 실현을 위한 대중공사)

한편, 총무원장 직선 실현을 위한 대중공사는 지난해부터 서명운동과 동영상 제작, 공청회를 통해 직선제 운동을 펼쳐 왔다. 지난 2월 28일 열린 공청회에서 단체 발기인을 모집해 재가자 153명, 승려116명이 참여했다.

조계종은 지난해 이미 중앙과 지역에서 총무원장 선출제도를 주제로 9번의 대중공사(출가승과 재가자가 나이와 지위에 상관없이 평등하고 자유롭게 토론을 하는 것)를 열었고, 참가자 61퍼센트가 직선제를 원했다. ‘대중공사’는 가톨릭의 공의회와 비슷하다.

그러나 직선제는 아직 실현되지 않고 있어, 대중 사이에 직선제 운동 바람이 불고 있는 것이다.

직선제를 주장하는 이들은 그동안 소수에 의해 운영되던 구조를 비구니(여자 승려)를 포함해 대중의 뜻을 반영하는 것으로 바꿔 종단의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데 의미를 두고 있다.

현재 총무원장은 중앙종회 의원 81명과 24개 교구에서 10명씩 나온 선거인단까지 총 321명이 선거에 참여한다. 1만 1000여 명의 승려 중 3퍼센트다. 이중 비구니는 중앙종회 의원 10명뿐이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관련기사]

배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지금여기소개광고안내제휴문의찾아오시는길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종로구 계동2길 26. 여흥민씨종중빌딩 201호 | 대표전화 : 02-333-6515 | 팩스 : 02-333-65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영
등록번호:서울아00818 | 등록연월일:2009.3.24 | 발행인 : 김원호 |  편집인 : 박준영 | mail to editor@catholicnews.co.kr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영리금지'에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