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의정부교구, 관내 입후보자 정책 질의 결과56명 후보자 중 15명 응답, '차별금지법' 등 의견 차이 커

의정부교구가 관내 선거구 입후보자들에게 총선 관련 주요 정책을 질의했다.

후보자 정책질의는 천주교 주교회의가 마련해 각 정당에 질의했던 내용을 바탕으로 민족화해, 사회복지, 생명윤리, 생태환경, 정의평화, 여성, 노동, 청소년과 관련된 모두 40개 문항으로 이뤄졌다.

이번 질의는 의정부교구 관내 14개구 선거구에 입후보한 56명 후보자가 대상이며, 그 가운데 15명이 응답을 보내 왔다.

정당별로 더불어민주당 후보 14명 가운데 10명, 미래통합당 후보 14명 가운데 2명, 민중당(2명)과 기본소득당(1명) 후보는 모두 응답했고, 국가혁명배당금당, 기독자유당, 민생당, 우리공화당, 정의당과 무소속 후보 3명은 응답하지 않았다.

정책질의에 응답한 후보.

정책질의 답변 가운데 주요 사항은 유튜브 동영상(기사 하단)을 통해, 질의 문항별 후보 답변 전체 내용은 의정부교구 정의평화위원회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튜브 동영상에서 의정부교구 정의평화위원회는 이번 질의에 대한 후보 답변 가운데, 대북정책, 사법개혁, 차별금지법제정, 언론개혁, 핵발전 폐기와 4대강 재자연화 등을 주요 의제로 꼽아 후보별 답변 내역을 밝혔다.

전체 질의 가운데 주요한 답변을 꼽은 이유에 대해 의정부교구 정의평화위원회 박진균 사무국장은 “의정부교구가 특히 남북관계를 중요하게 여겨 왔고,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기후변화와 탈핵 등 환경이슈를 긴급한 문제로 인식했다”고 6일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말했다. 

또 “난민 문제 등과 관련해 입장차가 복잡한 차별금지법 제정, 정치적 이슈인 사법개혁과 언론개혁에 대한 인식을 확인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이번 정책질의에 대해 의정부교구 정의평화위원장 상지종 신부는 “질의에 대한 답변뿐만 아니라 질문지도 SNS를 통해 공유하고 있는데, 이는 지금 시대적으로 중요한 현안에 대한 교회의 가르침이 질문지에 담겨 있기 때문”이라고 6일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말했다.  

상 신부는 “각 후보의 답변도 중요하겠지만, 신자들이 질의서를 읽으면서 사안에 대해 우리 교회가 어떻게 가르치고 있는지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면서 “신자들의 교육적 차원에서도 아주 유용한 질의서이며 후보자의 답변을 잘 살펴본다면 후보자를 선택하는 데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후보들마다 사정이 있겠지만, 이번 질의서에 대한 후보들의 응답 여부를 통해 그들이 교회의 가르침에 동의하느냐 안 하느냐를 떠나 국민과 얼마만큼 소통하려는지를 엿볼 수 있다고 말했다.

먼저 대북경제 제제와 관련해 우리 정부와 정치권의 노력이 필요한가에 대해 응답 후보 15명 가운데 11명이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2명은 중립, 1명은 필요없다고 답했다.

이어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을 포함한 남북교류협력 활성화에 대해서는 12명이 매우동의, 3명이 동의한다고 답했다.

대북경제 제재와 관련해 우리 정부와 정치권의 노력이 필요한가에 대한 답변. (이미지 출처 = 의정부교구 정의평화위원회 21대 국회의원 선거 정책질의)

사법, 검찰, 경찰의 권력을 민주적으로 통제하는 개혁 필요성에 동의하는가는 11명이 매우동의한다고 답했고, 3명은 동의, 1명은 중립에 답했다.

사법, 검찰, 경찰의 권력을 민주적으로 통제하는 개혁 필요성에 동의하는가? (이미지 출처 = 의정부교구 정의평화위원회 21대 국회의원 선거 정책질의)

성적 지향, 성별 정체성 등을 포함한 차별금지에 관한 기본법 제정에 동의하는가란 물음에는 6명이 매우 동의, 4명이 동의, 3명은 중립이라고 답했다.

성적 지향, 성별 정체성 등을 포함한 차별금지에 관한 기본법 제정 동의 여부. (이미지 출처 = 의정부교구 정의평화위원회 21대 국회의원 선거 정책질의)

특히 이 질의에 대해서는 답변을 하지 않거나(더불어민주당 문명순 고양갑), 보충 의견을(더불어민주당 박정 파주을) 보내오는 등 다양한 시각이 드러났다.

언론개혁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10명이 매우동의, 4명이 동의, 1명이 중립이라고 답했다.

환경 관련 가톨릭의 주요 이슈인 탈핵과 4대강 재자연화에 대해서도 물었다.

건설, 계획 중인 핵발전소 백지화에 동의하는가란 물음에 3명이 매우동의, 5명이 동의, 5명이 중립, 2명은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건설, 계획 중인 핵발전소 백지화 동의 여부. (이미지 출처 = 의정부교구 정의평화위원회 21대 국회의원 선거 정책질의)

4대강 재자연화에 동의하는가에 대해서는 8명이 매우동의, 4명이 동의, 2명은 동의안함, 1명은 중립이라고 답했다.

정책질의서 원본 보기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김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