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서울대교구, 올해 태양광시설 설치 본당 늘린다서울시 '태양의 도시, 서울' 프로젝트 협약 뒤, 본격화
서울대교구와 서울시 협약서. (자료 제공 = 서울시)

서울대교구가 핵발전을 줄이고 대안에너지로 전환하는 정부 정책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해 12월 27일 서울대교구는 서울시와 ‘태양광발전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서울시 태양광사업팀과 사업을 구체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논의를 시작한다.

이 협약은 서울시가 올해 시작하는 친환경에너지 확대 사업인 ‘태양의 도시, 서울’ 프로젝트에 따른 것이며, 첫 번째 민관협약이다.

지난 업무협약을 통해 서울대교구는 보유한 건물의 옥상, 유휴부지, 주차장 등을 활용한 태양광 발전 시설 설치를 적극 확대하고, 신자들에게 태양광발전을 홍보하며, 시설 설치를 독려“하기로 했다. 

또 서울시는 이러한 교구의 사업을 행정, 홍보, 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고 제도적 범위 내에서 재정 지원을 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서울대교구는 명동대성당 앞에 태양광 휴대폰 충전기를 설치하기로 했으며, 응암동, 월곡동, 이문동, 독산동 성당 등이 태양광 시설 설치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 현재 서울대교구에서 태양광 시설을 설치한 곳은 서울대교구청을 비롯해 목3동, 우면동, 신정동, 공릉동 성당 4곳이다.

서울시 ‘태양광사업팀’ 어용선 팀장은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사업팀이 지난 연말과 올초까지 재편되었기 때문에 아직 협약을 구체화하지 못했지만 조만간 규모와 방식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어 팀장은 “서울시가 태양광 사업 담당 사업자를 정하고, 교구가 사업 규모를 결정하면, 예산에 비추어 구체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며, “이 사업은 한 해만 하고 끝낼 것이 아니기 때문에 중장기적 비전을 두고 조정하며 진행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서울대교구 환경사목위원회 위원장 이재돈 신부도 “서울시가 사업자를 확정하는 대로 주교 명의의 공문을 전체 본당에 보내 사업을 공식화할 예정”이라면서, “현재 관심을 보이는 본당이 있다.”고 말했다.

서울 신정동 본당은 성전과 사제관에 태양광 시설을 설치했다. 사진은 사제관 태양광 시설. ⓒ정현진 기자

이 신부는 지난 2013년 서울대교구가 서울시 ‘원전 하나 줄이기’ 사업을 시작할 때도 업무협약을 맺고, 에너지 소비 10퍼센트 줄이기 운동을 벌였지만 사실상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고 평가하면서, “이번에 협약을 다시 맺고 보다 적극적으로 성과를 내자는 생각으로 협약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신부는 “탈핵운동이 저항 운동이었다면 재생에너지 확대에 참여하는 것은 대안 운동”인 셈이라며, 교회가 탈핵운동을 하면서 탈핵 이후의 대안이 무엇이냐는 질문을 받았는데, 그 답으로 재생에너지를 제시하는 한편, 정부와 지자체의 정책에 참여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신부는 “그러나 재생에너지 사용이 온전한 대안은 아니다. 궁극적으로는 에너지 소비 중심의 삶을 바꿔야 한다”며, “실제로 대안 에너지를 사용하면서 에너지에 대한 민감성이 커진다. 신자 가정에도 태양광 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홍보, 교육을 동시에 진행하면서, 에너지 소비의 태도를 바꾸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정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