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천주교 수도자, "종교케어팀은 종교 능멸"종교환경회의, "폭력적 사드 반입, 대통령이 사과해야"

사드 발사대 추가 배치 강행에 대해 천주교 수도자 단체를 비롯한 종교계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천주교 남자수도회 사도생활단 장상협의회(남장협), 여자수도회 장상연합회(여장연)는 9월 8일 성명을 내고, 정부의 사과와 사드 배치 즉각 철회, 경찰청장 파면을 요구했다. 남장협, 여장연은 사드가 유용하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으며 “문재인 정부의 평화를 위한 노력과 열정이 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남장협, 여장연은 9월 6-7일 성주 소성리에서 경찰이 ‘종교케어팀’을 운영하며 “종교를 보호한 것이 아니라 오히려 거룩한 종교행위를 방해하며 능멸하는 행태를 반복했다”고 지적했다.

두 단체는 경찰이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시민들을 해산시키는 과정에서 미사 제대와 도구를 빼앗고, 십자가가 부서졌다며, “경찰의 반인권적인 진압과 국가폭력이 없기를 바라는 우리의 간절한 염원에 절망을 안겨 줬다”고 했다.

이어 “수도자들은 평화를 이루는 것은 우리의 행복이며 기쁨이라는 사실을 잊지 않고 다시 한번 한반도에 사드 배치 철회를 요구하며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종교환경회의, “사드 말고 평화협정을”

앞서, 5대 종단 6개 환경단체로 이뤄진 ‘종교환경회의’도 사드 배치가 “폭력적”으로 이뤄졌다고 비판하며, 이를 철회하고 평화협정 체결을 추진하라고 9월 7일 요구했다.

종교환경회의는 천주교창조보전연대, 기독교환경운동연대, 불교환경연대, 불교생태콘텐츠연구소, 원불교환경연대, 천도교한울연대로 이뤄져 있다.

종교환경회의는 문재인 대통령이 “폭력적으로 반입된 사드에 대해 분명히 사과하고 해명해야 할 것”이라며 “만일 그렇지 않을 경우 국민들의 분노는 들불처럼 번져 지금까지의 지지를 철회함은 물론 신뢰도 또한 급속히 약화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정부는 사드 추가 배치는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고 거듭 밝히며, 배치 강행이 이뤄진 데 대해 사과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9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 점검조정회의에서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국민 여러분의 충정을 알면서도 수용하지 못하는 것은 몹시 안타깝고 송구스럽다”며, 성주, 김천 주민들과 대화하며 지역의 상처 치유와 발전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지난 7월 26일 사드 배치 지역 인근 원불교 성주성지 대각전 앞에서 열린 종교연합 평화기도회에 모인 사람들이 손을 잡고 노래를 부르고 있다. ⓒ강한 기자

>

<저작권자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