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생명평화
영덕, 11월 11일 핵발전소 찬반 투표

영덕 시민사회와 종교계가 핵발전소 유치 찬반을 묻는 민간주도의 주민투표를 11월 11일부터 진행할 예정이다.

영덕핵발전소 찬반주민투표 추진위는 9월 9일 경북 영덕군 신라약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군민 스스로 진행하는 찬반 주민투표를 11월 11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추진위는 주민투표를 “보다 많은 주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여러 날에 걸쳐 진행할 예정”이며 “구체적인 일정은 오는 10월 5일 출범할 주민투표관리위원회에서 공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영덕 핵발전소 찬반주민투표 추진위'가 지난 7월 22일 영덕군청 앞에서 민간주도 주민투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 중 한국수력원자력이 영덕군민에게 수박을 선물해 환심을 사려 했다는 사실을 비판하는 퍼포먼스를 벌였다.(사진 제공 = 영덕 핵발전소 찬반주민투표 추진위)

추진위는 지난 4월 군의회에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군민의 65퍼센트가 주민투표를 요구했으며, 8월 추진위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주민투표 요구가 68퍼센트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추진위는 이희진 영덕군수가 정부의 보상을 요구하는 동시에 법적인 주민투표 요구를 거부했다”면서, “지자체장과 군의회가 주민의 의사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중요 사안에 대해 주민 스스로 전체 의사를 묻는 과정을 거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추진위에는 영덕군의 천주교 성당 주임을 맡고 있는 김원호(강구 본당), 손성문(영해 본당), 함원식(영덕 본당) 신부 등 36명이 추진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한편, 천주교에서는 핵발전소 건설에 반대하는 전국적 조직이 만들어질 예정이다. 9월 14일 오후 3시 안동교구 영덕성당에서는 ‘영덕 핵발전소 백지화를 촉구하는 생명평화 미사’를 봉헌하는 데 이어 ‘탈핵 천주교연대’가 출범식을 연다. 탈핵 천주교연대 준비위는 “인류를 절멸시킬만한 폭발력을 가진 핵을 개발하는 것은 하느님의 주권에 도전하는 것이며 무신론의 극치”라고 비판하며, 전국의 사제, 수도자, 평신도들이 함께 탈핵운동을 보다 조직적으로 광범위하게 펼치기 위해 이 단체를 만든다고 9월 9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 7월 22일 공고한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르면 영덕에는 2020년대 말까지 많으면 핵발전소(원전) 4기가 들어설 가능성이 있다. 산자부는 보도자료에서 “한수원은 신규 원전에 대해 ‘대진(삼척) 1, 2호기 또는 천지(영덕) 3, 4호기’로 건설의향을 제출”했으며 “해당 원전의 입지는 원전 건설 관련 인허가 단계에서 확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한수원은 이미 확정된 신고리 7, 8호기 건설을 유보하고 2026-27년 영덕에 천지 1, 2호기를 건설하겠다는 의향도 제출했다.

앞서 2014년 10월 9일 강원 삼척시에서도 핵발전소 유치에 대한 찬반을 묻는 민간주도 주민투표가 열린 적이 있으며, 당시 투표에 참여자 중 84.98퍼센트가 원전 유치 반대에 표를 던졌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저작권자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