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박원순 시장, 종교계에 코로나19 대응 협조 당부25일, 천주교 등 6개 종단 대표 만나

박원순 서울시장이 6개 종단 대표를 만나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25일 박원순 시장은 불교조계종 총무원에서 열린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간담회에 참석해 “코로나19가 지역사회로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미사, 예배, 법회 등 다수의 신도가 모이는 행사를 자제하는 등 종교계가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김희중 대주교(광주대교구), 김영근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 오도철 교무(원불교 교정원장), 원행스님(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이홍정 목사(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가 참석했다.

KCRP는 7대 종단인 천주교, 개신교, 불교, 원불교, 유교, 천도교, 한국민족종교협의회로 구성된 종교 간 공식 연대기구로 현재 김희중 대주교가 대표회장을 맡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6개 종단 지도자를 만나 코로나19 확산 방지 협조를 당부했다. (사진 제공 = 서울특별시)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

김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