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한국교회
종교계, “정부에 모든 협력 다하겠다”25일, KCRP 대국민 메시지 발표

한국의 종교계 대표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종교계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해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25일 7대 종단 대표가 모인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대표회장 김희중 대주교)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했다.

이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대응하는 정부의 노력과 능력을 신뢰”하며, 현장에서 헌신하는 정부  관계자와 의료진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이어 병마와 싸우고 있는 환자와 자가 격리 중인 이들이 빨리 회복해 생업으로 돌아가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는 개신교, 불교, 원불교, 유교, 천도교, 천주교 그리고 한국민족종교협의회가 함께한다.

한편, 같은 날 7대 종단 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이 만났고, 박 시장은 종교계에 코로나19 대응에 협조를 당부했다.

25일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했다. (사진 제공 = KCRP)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배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