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일터에서 전원 직접고용 투쟁"우리가 지키려던 것은 직접고용 아닌 '모두 함께'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들이 농성을 마무리하고 일터로 돌아가 전원 직접고용을 촉구하기로 결정했다.

지난해 7월 1500명이 집단해고 되면서 9월 9일부터 농성을 시작한 지 145일 만이다.

이들은 1월 31일 ‘김천 도로공사 본사 농성 조합원’ 이름으로 결의문을 내고 김천 한국도로공사 본사 농성을 마친다며, “그러나 일터로 복귀해 수납원 전원의 직접 고용을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1심과 2심, 대법원에서도 “요금수납원은 도로공사 직원이 맞다”는 판결을 받았지만 도로공사 측이 요금수납원들의 전원 직접 고용에 응하지 않자 농성을 이어 왔다.

도로공사는 지난해 12월 요금수납원들과 가진 교섭에서 재판 승소자 가운데 2015년 이전 입사자만 직접고용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해, 협상이 결렬됐다.

(사진 제공 =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노조)

요금수납원들은 결의문에서 “145일간의 농성은 정부와 도로공사가 비정규직을 어떻게 대하는지 생생히 확인했으며, 우리의 요구가 정당했고, 옳았음을, 갈라치기에 맞서 단결하면 승리한다는 것을 입증한 시간이었다”며, 1심 계류자도 직접 고용하겠다는 도로공사의 입장 변화는 소중한 투쟁의 결과라고 평가했다.

또 이들은 사태해결을 주도해야 할 정부가 도로공사의 버티기에 밀려 해고자들에게 양보를 요구하고 압박한 것과 전체 직접고용이라는 청와대의 안을 도공의 일개 영업처장이 쉽게 거부하는 상황에서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못하는 것은 무능력과 무책임, 무기력의 극치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농성을 해단하면서 새로운 투쟁을 결의하며, 도공이 마지막까지 갈라치기 꼼수를 버리지 않는 이상 투쟁은 계속될 것”이라며, “청와대와 도로공사가 스스로 인정하듯 해고 요금수납노동자들은 결국 모두 직접고용 될 것이다. 우리가 지키려고 했던 것은 직접고용 네 글자가 아니라 ‘모두함께’ 네 글자였다”고 밝혔다.

이들은 청와대와 국토부, 민주당과 도로공사에 “조건 없는 직접 고용 이행, 고소고발과 손해배상 청구 즉각 취하, 제대로 된 직무배치와 차별 없는 임금 보장”을 요구했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정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