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제2공항 건설, "제주가 아니라 우리 모두의 문제"'제주제2공항 백지화전국행동' 출범, 제주교구 등 천주교 27개 단체 참여

제주 제2공항 건설 계획을 막기 위한 전국적 연대 기구가 출범했다.

11월 7일 ’제주 제2공항 백지화전국행동‘은 서울 세종로 공원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제2공항 건설 문제는 제주만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모두의 문제”라고 선언하고, “기본계획 고시 강행 중단을 위한 대통령 결단, 전략환경영향평가 반려, 도민 공론화 보장과 결과 존중, 남부탐색구조부대(공군기지) 설치 계획 백지화,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한 공신력 있는 검증” 등을 요구했다.

전국행동에는 전국 30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했으며, 천주교에서는 주교회의 생태환경위원회와 제주교구 사제단, 각 교구 정의평화위원회와 남녀 수도회, 천주교정의구현전국연합 등 27개 기관 및 단체가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제주 제2공항 건설은 현재 난개발과 과잉관광으로 제주도민의 삶이 뒷걸음치고, 제2공항의 공군기지화가 현실로 확인된 상황에서 제주다움을 지키며, 평화의 섬으로서 제주를 지키고자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 이들은 4대강의 악취가 나는 제2공항 건설 사업 역시 환경을 파괴하고 민주주를 농락한 사업이라며, “국책연구기관의 다른 대안 검토 의견에도 국토부가 제2공항을 밀어붙이는 이유는 결국 국민혈세 5조 1278억 원을 재벌 대기업에 갖다 바치기 위해서이고, 이는 4대강 사업을 추진할 때와 판박이”라고 지적했다.

11월 7일, 제주 제2공항 건설 반대 싸움을 위한 전국 연대체가 출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 제공 = 제주제2공항 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지난 10월 30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이 작성한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서 본안 의견서에는 “예정부지의 생태보전적 가치가 크고, 철새도래지와 인접해 항공기와 조류 충돌 위험성이 높으며, 인근 주민 소음 피해 문제가 크다는 점을 지적해 입지적 타당성이 매우 낮은 계획”이라고 검토 결과를 밝혔다.

또 전국행동은 지난 9월 정의당 김종대 의원이 국방부 2019-23년 국방중기계획에 남부남색구조부대(공군기지)가 포함된 것을 확인한 것과 11월 6일 국회 국방위 예결소위에서 남부탐색구조부대 연구 용역예산을 통과시킨 것을 들어, “해군기지에 이어 공군기지까지 지어진다면 평화의 섬 제주는 동북아의 화약고가 돌 것이 자명하고 도민 공동체는 갈갈이 찢겨 나갈 것”이라고 했다.

현재 국토부는 제2공항 건설 사업을 법적으로 확정하는 기본 계획 고시를 강행한다는 방침을 철회하지 않고 있다.

국토부가 제주도민 반대 여론과 제주도의회의 공론화 추진 결의, 전략환경영향평가(초안)에 대한 환경부의 검토 의견 등을 모두 무시하고 있는 가운데, 환경부 또한 부실한 전략환경영향평가 보완서에 대해 확실한 태도를 갖기 어렵다는 전망이다.

제2공항 건설 반대 측은 법적 효력이 있는 기본계획 고시 뒤에는 장기적 싸움이 불가피하며, 강정 해군기지 이상의 갈등과 상처를 남기게 될 것이라는 입장이다.

전국행동은 앞으로 매일 청와대 앞 100배와 1인 시위, 세종 청사와 서울 세종로 농성장을 중심으로 각 부문별 집회와 종교행사 등을 이어갈 계획이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정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