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홍콩 교회, "평화적 방법으로 해결 방안 찾자" 호소11일과 12일 두 차례 긴급 호소문 발표
홍콩 천주교회가 지난 9일부터 시작된 홍콩 시위에 대해 11일과 12일에 호소문을 냈다. ⓒ왕기리 기자

홍콩 천주교회가 지난 9일부터 시작된 홍콩 시위에 대해 호소문을 냈다.

홍콩교회는 11일과 12일 낸 호소문에서 폭력으로 치닫는 상황을 걱정하고, 정부와 시민들에게 평화적 방법으로 공의와 법리에 맞는 해결 방안을 모색하자고 요청했다.

먼저 11일에 낸 호소문에서는 특히 정부와 법조계에 “홍콩 시민들이 ‘범죄인 인도 법안’을 염려하는 것에 대해 충분한 응답을 하기 전에는, 시급하게 법안 수정을 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또 12일 긴급 호소문에서는 “‘범죄인 인도 법안’ 수정에 따른 폭력 사태에 매우 유감”이라며, “특구 정부와 시민들이 자제하고, 평화, 이성적 방법으로 해결 방법을 찾자”고 호소했다.

홍콩 가톨릭교회 청년 단체 ‘페이뎬’에 따르면, 12일 샤즈청 주교는 한 성당에서 청년들을 만나 최근 시위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샤 주교는 이날 청년들에게, “홍콩에서 일어난 이 사태, 그리고 사태의 책임자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천주교 신자라는 것에 특히 슬프다”며, “천주교와 다른 종단이 대표단을 꾸려 행정장관을 만나 사태 해결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홍콩 인구 약 740만 명 가운데 100만여 명이 시위에 참여하자, 홍콩 경찰은 최루탄, 고무탄, 물대포 등으로 강경 진압했으며, 시민들도 이에 대응하면서 70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한편 ‘범죄인 인도 법안’은 12일 의회에서 심의될 예정이었지만, 5일째 이어지는 시위로 연기됐다. 그러나 시민들은 계속 시위에 참여하고 있으며, 법안 통과 무산은 물론, 시진핑 주석의 홍콩에 대한 태도가 바뀌기 전까지 계속 이어 간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캐리 람 행정장관도 시위 참여에 대한 강력 처벌과 법안 통과 강행을 선언했다.

‘범죄인 인도 법안’을 두고 홍콩 시민들이 분노하는 이유는 단지 법안 때문이 아니다. 먼저 법안이 통과되면 중국의 반체제 인사나 인권활동가를 중국으로 송환하는 데 악용할 것이며, 이는 결국 홍콩의 민주주의 가치를 훼손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전 홍콩 정의평화위원회 간사 웡윅칭 씨는 13일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현재 홍콩 시위는 1국2체제 보장을 중국이 지키지 않은 것에 대한 항의”라고 말했다. 홍콩은 1997년 중국에 반환됐지만 중국은 홍콩에 ‘일국양제’를 통해 국방과 외교를 제외하고 '고도자치'를 약속했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정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