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홍콩 정평위, "홍콩인은 범죄인 인도법안 원하지 않는다"9일 시위에 100만 참여, 중국의 탄압에 이용 우려

홍콩 행정부는 본토 중국으로 범죄인을 인도하는 법안에 반대하는 주민들의 대규모 항의를 무시했다.

‘민간인권전선’은 6월 9일 시위에 100만 명이 넘게 참여한 것으로 추산했다.

그러나 경찰은 행진에 참여한 수는 15만 명 정도라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이번 시위는 영국 식민지이던 홍콩이 1997년에 중국으로 반환된 뒤 있었던 최대 규모 시위 가운데 하나다.

시위대는 빅토리아 공원에 모여 입법원 건물을 향해 행진했는데, 선두 그룹이 오후 2시쯤에 출발했고, 마지막 그룹이 8시경에 공원을 떠났다.

이들은 “캐리 람(홍콩 행정장관) 퇴진”과 같은 구호가 적힌 깃발을 내세웠다.

도로의 6개 차선이 이들을 위해 제공됐으며, 시위대가 지나는 길목 주변의 주요 역들은 승객이 너무 많아서 아예 전철이 서지 않았다.

이날 오후 11시에 홍콩 행정부는 성명을 내고, 약간의 교통 장애를 제외하고는 시위는 대체로 평화적이고 질서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정부는 이 성명에서 이번 개정안은 중국과 타이완에서 범죄를 저지르고 홍콩으로 도주해 온 이들을 건별로 심사하여 돌려보내 재판을 받게 하려는 것으로, 법안 내용에 대해 대중에게 계속해서 설명할 것이라고 다시금 다짐했다.

홍콩 시위대들은 행정장관 캐리 람의 퇴진을 요구하며 범죄인 인도법안을 반대했다. (사진 출처 = UCANEWS)

이에 대해 홍콩교구 정의평화위원회의 비디 쿽 위원장은 이 개정안은 홍콩인의 안전을 중국 정부에 팔아넘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홍콩인들은 이미 자신들은 이번 개정안을 원하지 않는다는 뜻을 아주 명확히 밝혔다.”고 <아시아가톨릭뉴스>에 말했다.

그는 정부가 100만 명이 넘는 항의시위대의 요구를 존중하지 않고 무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번 시위가 시작되기 전에, 1000명 가까운 그리스도인들은 홍콩교구 정평위를 비롯한 여러 그리스도교 단체가 주최한 기도회에 참석했다.

홍콩교구 소속인 쿽와이키 신부는 이번 개정안이 통과되면 본토 중국의 교회를 위한 사목활동에 관여하고 있는 홍콩의 그리스도인들이 중국으로 송환되어 중국 공산정부에 의해 기소되고 재판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홍콩은 1997년에 중국으로 반환됐으나 당시 맺어진 중영협약에 따라 2047년까지 50년간 국방과 외교를 제외한 내정에서 “고도자치”를 보장받는 이른바 일국양제 체제다. 홍콩인들은 근래 점차 중국정부의 간섭이 심해져 홍콩인의 자유와 인권이 위태로워지고 있다며 여러 차례 대규모 시위를 벌였다.

기사 원문: https://www.ucanews.com/news/mass-protest-against-extradition-law-in-hong-kong/85384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