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포토 장영식의 포토에세이
이제 웃을 수 있어요[장영식의 포토에세이]
쌍용자동차 김득중 지부장과 KTX 김승하 지부장이 두 손을 맞잡고 환하게 웃고 있다. 10년의 투쟁이며, 10년의 눈물이었다. ⓒ장영식

KTX 승무원들의 눈물겨운 복직 투쟁이 끝나고도 쌍용자동차 해고 노동자들 생각에 웃을 수 없었다는 KTX 김승하 지부장은 대한문 분향소로 한걸음에 달려왔습니다. 김승하 지부장은 쌍용자동차 김득중 지부장의 손을 꼭 잡고 “그동안 우리는 쌍용자동차 동지들을 생각하면 웃을 수가 없었습니다. 이제 우리도 복직의 기쁨을 누리고 표현하며 웃을 수가 있게 되었습니다.”라며 환하게 웃었습니다.

10년의 싸움, 10년의 눈물이었습니다. 

장영식(라파엘로)

사진작가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