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포토 장영식의 포토에세이
나는 엄마입니다[장영식의 포토에세이]
매주 목요일 부산역 2층 대합실에서는 KTX 해고 노동자 문제의 해결을 위한 선전전과 서명을 받고 있습니다. 매번 엄마는 아이를 데리고 선전전에 함께하고 있습니다. 엄마가 시민을 상대로 피켓팅과 서명을 호소하고 있는 동안 아이는 서명을 위한 가판대 바닥에 앉아 게임놀이에 몰두하고 있습니다. 노동자의 해고는 노동자뿐만 아니라 그 가족들에게까지 한계 상황으로 몰아갑니다. 해고는 바로 살인인 것입니다. ⓒ장영식

KTX 해고 노동자들이 시위와 집회
그리고 선전전에서 가장 많이 듣는 말이 있습니다.
김진숙 지도위원은 다음과 같이 표현합니다.

“떼를 써서 정규직이 되려 한다는 말들. 애를 맡길 데가 없어 데리고 피켓팅을 하니 애를 앞에서 감상팔이 한다는 모진 말들. 아이를 데리고 나가는 일이 얼마나 힘들고 아이한테 미안한 일인지 모르는 이들의 날선 말에도 상처받던 수많은 날들.”

그렇습니다.
아이를 맡길 곳이 없는 엄마는
선전전에도 집회에도 시위에도
아이를 데리고 올 수밖에 없습니다.
한진 가대위 아이들이 영도 골목길에서
용역놀이를 하던 슬픈 모습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그렇듯 철도공사의 취업사기와 성차별, 불법파견에 맞선
12년의 투쟁 동안 젖먹이 아이가 성큼 자라
서명 받는 탁자 밑에서 게임놀이를 하고 있는 모습이 지워지지 않습니다.
엄마는 지나가는 시민들에게 호소합니다.

“KTX 해고 승무원의 복직을 위한 서명에 참여해 주세요.”

장영식(라파엘로)

사진작가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저작권자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