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여기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기사모아보기 기사제보
 
2017.5.24 수 16:36
로그인 | 회원가입
교회
“답동성당 관광 자원화 사업은 원천무효”대책위, 3일 중구청 앞서 집회 "성전 부지 돌려줘야"
윤성문 기자  |  pqyoon@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06  17:10: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기사 제휴 / 인천in>

   
 
중구가 추진 중인 ‘답동성당 관광 자원화사업’과 관련해 일부 신도들이 사업 철회를 촉구하는 등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답동성당 비상대책위원회’는 3일 오후 중구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신도들과 한마디 상의 없이 성지를 매각하는 인천교구와 문화재인 성지를 매입하는 중구청을 규탄한다"며 사업의 ‘원천무효’를 주장했다.

앞서 대책위는 지난달 15일 중구청 앞에서 같은 내용으로 규탄집회를 벌인 바 있다. <인천in 2월 15일자 보도>

하지만 인천교구와 중구청에서 사업철회나 신자들을 위한 대책 등 뚜렷한 방안을 내놓지 않자 대책위는 다시 반발, 중구청 앞으로 모이게 된 것이다.

이들은 “중구는 성역화라는 당초 취지와는 거리가 먼 관광객을 위한 주차장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또한 교구청은 신자들을 얼마나 우습게 알았으면, 신자들의 공간에 지자체 주도의 주차장 관리지역을 만들겠냐”며 개탄했다.

그러면서 “해당 땅은 일부 교구청의 땅이 아니라 신도가 교구에 신도들을 위해 기부한 것”이라며 “결국 신도들이 원했던 ‘천주교 성지 성역화 사업’은 사라지고 지자체의 주차장 사업으로 전락했다”며 부지를 되돌려야 한다고 호소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성전 부지 매각은 중구청이 답동성당의 역사와 가치를 알리기 위해 관광자원화 사업의 일환으로 관련 시설물과 지하주차장을 조성하고 연결통로를 통해 관광객들이 신포지하상가와 신포시장을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당초 계획과 달리 주차장 조성사업을 위해 한 신자가 개인의 소유지로 희사한 성전 부지가 팔리게 되자, 설 땅을 잃게 됐다며 신자들이 분노한 것이다.

대책위는 이어 김홍섭 중구청장에도 날을 세우며 “사적 287호의 문화재를 사고팔 줄은 몰랐다. 장사질 잘 하는 것은 알았지만 정말 대단한 장사꾼이다”라며 “이런 상황에도 중구청장은 영종도에 가 있다. 중구에는 관심이 없는 ‘영종청장’이다”라고 비꼬았다.

대책위의 정동준 위원장은 “원래부터 성역화가 아닌 주차장이 목적이었던 게 분명하다”며 “신자는 성지를 지키기 위한 노력을 하는 것이 의무이다. 성역화를 위해 당장 부지를 되돌려 줘야 된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답동성당 매각 무효화와 더불어 성전 부지를 되찾을 때까지 매주 중구청 앞에서 집회를 연다는 방침이다.

한편, 중구청은 지난해 10월말 신포시장 일대 방문객들의 주차난 해소와 성당 일대 근대건축물과 녹지가 어우러지는 공원 조성을 위해 답동성당 앞마당 부지 4059㎥를 94억여 원에 매입했으며, 내년 3월까지 답동성당 일대 6500㎡를 관광자원화하는 사업을 진행한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지금여기소개광고안내제휴문의찾아오시는길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종로구 계동2길 26. 여흥민씨종중빌딩 201호 | 대표전화 : 02-333-6515 | 팩스 : 02-333-65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영
등록번호:서울아00818 | 등록연월일:2009.3.24 | 발행인 : 김원호 |  편집인 : 박준영 | mail to editor@catholicnews.co.kr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영리금지'에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