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사진으로 보는 밀양 어르신들의 생태 영성장영식, '‘밀양아리랑-765kV OUT!’, 눈빛출판사, 2014

“밀양 어르신들의 생태적 영성을 잊어서는 안 된다.”

경상남도 밀양시에 건설될 예정인 765킬로볼트(kV)의 고압 송전선 및 송전탑 위치 문제를 두고, 밀양 주민이 밀양 송전탑 건설 반대 투쟁을 하고 있다. 사진작가 장영식 씨는 10년째 이어진 이 싸움에서 밀양 어르신들의 영성을 보았다. 그는 어르신들의 ‘생태적 영성’ 혹은 ‘땅에 대한 영성’을 잊지 않으려는 마음으로 그들을 사진에 담았다.

   
 
이렇게 간절한 마음으로 찍은 사진을 모아 사진집 ‘밀양아리랑-765kV OUT!’이 나왔다. 2013년 5월부터 행정대집행이 있던 2014년 6월까지 주민들의 1년 간의 사투를 흑백 사진으로 생생하게 기록했다. 사진집에는 현장 사진과 함께 반대투쟁을 꼼꼼히 기록하고 회고한 장영식 씨의 글도 담겨있다.

장 씨는 사진집을 내며 “책을 내는 것에는 욕심이 없지만, 밀양의 투쟁을 이해하는 데 사진집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16일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말했다.

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먹먹해지는 사진에 대해 그는 자신의 기술이 좋아서가 아니라 “밀양 어르신들이 간절한 마음을 표현한 것을 운 좋게 담은 것에 불과하다”며 “사진집에 대한 평가보다는 밀양 어르신들의 정당한 싸움에 대해서 올바르게 이해”해 주기를 당부했다.

‘밀양아리랑-765kV OUT!’을 보면 평화롭게 살던 밀양 할매들이 노구를 이끌고 산을 오르내리며 왜 그토록 송전탑 건설을 반대했는지 알 수 있다. 모두 7부로 구성된 반대투쟁의 전개가 담긴 사진집에는 지난 6월 11일 행정대집행 이후 공사가 재개되었지만 밀양 송전탑 건설이 다시 ‘탈핵’이라는 근원적인 문제로 향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장 씨는 어르신들 말씀 중에 “765kV 송전탑은 핵발전소의 자식”이라는 말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밀양 어르신들의 싸움은 미래 세대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작가 장영식 씨는 한진중공업 등 이 땅의 고통받는 현장의 사람들을 찾아 사진으로 기록하고 있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배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