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즉각 중단하라”천주교 환경단체 등, 원안위에 촉구
26일 오전 원안위 앞에서 신고리 4호기 건설 승인 중단 촉구 기자회견이 열렸다. (사진 제공 = 핵 폐기를 위한 전국 네트워크)

천주교 창조보전연대와 탈핵천주교연대가 참여하고 있는 ‘핵 폐기를 위한 전국 네트워크’ 등이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26일 기자회견문을 내고 “핵 발전은 절대 안전할 수 없으며 근원적으로 옳지 않기 때문”에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는 불가”하다고 밝혔다.

12월 26일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신고리 4호기 운영 허가를 위해 원자력안전기술원으로부터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심,검사 결과’를 6번째로 보고 받고 허가를 논의하는 날이다.

신고리 핵발전소 4호기는 2008년 4월 건설허가를 받은 뒤 지어져 현재 운영허가를 심사 중이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가 탈핵 정부가 될 수 있었던 것은 신규 핵발전소 6기를 백지화하겠다는 공약 때문임에도 삼척과 영덕 핵발전소 예정지 지정고시 해제 지연, 신울진 3,4호기 건설 재개 움직임과 같은 최근 핵정책은 “허망하고 절망적”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2020년까지 수백억 원의 대전 핵재처리 실험 예산 집행과 영광 등 핵발전소 격납 건물의 부실시공에 대한 안전대책 미비, 최근 핵발전소 수출 문제도 지적했다.

이들은 “신고리 4호기가 전 정부에서 건설되고 원안위의 검토로 이뤄지니, 정부의 탈핵 의지와는 무관하다고 말하지 말고, 지금 당장 탈핵하라”면서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한 탈핵 선언에 합당한 정책을 펼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부산교구 정평위원장 김준한 신부는 26일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와 한 통화에서 “오늘 오후 회의에서 운영허가를 논의 중”이며 “지금까지 원안위에 올라온 안건 중 거절된 안건 없이 다 통과된 사례로 볼 때 승인이 나긴 나겠지만 이번에 나느냐 다음에 나느냐일 뿐”이라고 밝혔다.

김 신부는 이는 단지 신고리 4호기만의 문제가 아닌 고준위핵폐기물 처리, 신울진 3,4호기 건설, 영덕 삼척 핵발전소 예정지 지정해제 등이 다 연결돼 있기 때문에 문제가 심각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탈핵을 선언했지만 사실상 핵발전소를 더 많이 가동하게 되는 문제를 어떻게 벗어날지를 보여 주지 못한다면 이전 정부와 다를 게 하나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현재 무척 엄중한 상황이라 몇몇 단체를 넘어 탈핵을 염원하는 여러 단체들의 공동행동을 제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김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