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쌍둥이 등 ‘다태아’ 많아진다

지난 20여 년 사이 전체 출산율이 떨어지는 가운데도 쌍둥이, 세 쌍둥이 등 다태아 출산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통계청의 ‘국가통계포털’에서 <가톨릭뉴스 지금여기>가 12월 31일 확인한 결과, 1991년 7066명이던 다태아 출생 수는 2000년에는 1만 명을 넘어섰다. 2012년 1만 5600여 명으로 정점을 찍고, 2013년에는 1만 4300여 명으로 조금 줄었다.

총 신생아 수가 점차 줄어드는데 비해, 다태아 비율은 오히려 2000년 63만 4501명 중 1만 692명으로 1.69퍼센트였다가 2013년에는 43만 6455명 중 1만 4372명으로 3.29퍼센트까지 늘어났다.

   
▲ 2000-2013년 출산과 다태아 숫자 (통계 출처 = 통계청 국가통계포털) ⓒ강한 기자

서울대병원이 제공하는 의학백과사전 ‘다태임신’ 항목에 따르면 2명 이상 태아의 임신이 늘어나는 것은 불임 치료기술 발달과 많은 관련이 있으며, 임산부 나이가 30살 이상일 때 많이 생긴다.

가톨릭교회가 다태아에 대해 공식 발언한 사례는 많지 않으나, 인공 수정이 ‘고의적 배아 파괴’로 이어지는 등 생명윤리 문제가 있다고 걱정하는 목소리가 있다.

교황청 신앙교리성은 2008년 발표한 훈령 ‘인간의 존엄’(Dignitas Personae)에서 “여러 배아의 모태 이식과 같은 인공 출산에 사용되는 일부 기술은 다태아 임신의 빈도를 크게 높인다”며 “이러한 상황은 결국 자궁 안에 있는 배아나 태아를 직접 제거하는 이른바 배아 감수 시술을 하게 했다”고 지적했다.

더 나아가 “가톨릭교회 교리서” 2376-2377항은 인공 수정과 착상 등 기술이 부부 사이에서만 쓰이더라도 “도덕적으로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라고 지적한다. 교리서는 “이 기술은 성행위를 출산 행위에서 분리시킨다”면서 “이 경우에 아기가 생겨나게 하는 행위는 더 이상 두 사람이 서로를 내어 주는 행위가 아니라, 의사나 생물학자의 기술에 배아의 생명과 신원을 내맡기는 행위”라고 비판하고 있다.

다태아가 늘어남에 따라 관련 정부 정책도 많아지고 있다. 50만 원이던 다태아 임신 출산 진료비 지원은 70만 원까지 받을 수 있도록 늘어났으며,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라 2014년 7월부터 다태아를 낳은 여성 근로자의 출산 전후 휴가는 120일로 30일 많아졌다.

한편, 천주교에서는 인공 피임을 배격하는 것을 넘어 일각에서는 다자녀 출산을 장려하기도 한다. 천주교 수원교구 가정사목연구소에서는 아이를 많이 낳는 것을 장려하기 위해 셋 이상의 아이를 낳은 다자녀 가정에 장학금을 주고 있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강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