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포토
“더 이상 죽이지 말라”[기고] 765㎸ 송전탑 공사 재개된 밀양 현장

12월 2일 저녁, 경남 밀양시 상동면 고정리 자택에서
한 어르신이 음독을 하였다.
어르신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끝내 6일 새벽에 돌아가셨다.

김준한 신부에 의하면, 어르신이 돌아가시기 전에 면담을 요청을 하셨고
대책위원회 관계자 등을 만난 자리에서
“철탑이 들어서면 아무 것도 못한다.
살아서 그것을 볼 바에는 죽는 게 낫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송전탑 때문에 농약을 마셨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찰의 발표는 달랐다.
경찰은 고인이 음독을 한 것은
“여러 복합적인 원인” 때문이라고 왜곡 발표했다.

   
▲ 7일 오전 11시, 영남종합병원 본관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고 유한숙 어르신의 죽음에 대한 경찰의 왜곡 발표에 관해 유족과 밀양 765㎸ 송전탑 반대 대책위원회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장영식

이에 유족은 “경찰이 고인의 죽음에 대한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음독 원인을 왜곡해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송전탑 공사가 중단될 때까지 장례를 치르지 않기로 했다.
이에 따라 밀양 765㎸ 송전탑 건설 반대 주민들은
8일, 영남루 맞은편 밀양교 옆에 ‘노천 분향소’를 설치했다.
이날 낮에 주민들이 분향소를 위한 두 동의 천막을 설치하려고 했지만,
경찰이 막으면서 충돌이 빚어졌고, 두 동의 천막은 짓밟혔다.
이 과정에서 다수의 주민들이 부상을 입고, 밀양 시내 병원의 응급실로 이송되기도 했다.

주민들과 밀양 765㎸ 송전탑 반대 대책위는 천막이 침탈당한 채 노천에 분향소를 마련하고,
조문을 하였으며 유족도 분향소에서 눈물의 재를 올렸다.
주민들뿐만 아니라 문규현 신부와 성염 전 주교황청 한국대사 등도 참배하였다.

주민들은 밤이슬을 피하기 위해 비닐 등을 반입하려고 하였으나,
경찰은 “하천법 위반” 운운하며 반입을 차단하려고 하였다.
40여 명의 주민들은 비닐 한 장에 의지하며,
추위에 떨면서 꼬박 밤을 새우고 있다.

   
▲ 밀양시 삼문동 영남루 맞은편 밀양교 옆에 노천 분향소를 차리기 위한 천막 설치를 경찰이 막자 주민이 나신으로 항거하고 있다. ⓒ장영식

   
▲ 경찰의 진압에 의해 부상당한 한 학생이 통곡하고 있는 모습 ⓒ장영식

   
▲ 노천 분향소를 차리고 주민들이 단체로 조문하는 모습 ⓒ장영식

   
▲ 경찰의 진압 모습을 목격한 아이들이 조문하고 있다. ⓒ장영식

   
▲ 문규현 신부가 현장에 도착해 통곡하는 주민을 위로하고 있는 모습이 애잔하다. ⓒ장영식

   
▲ 성염 전 주교황청 한국대사가 문상을 마치고 주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그는 천주교 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가 유한숙 어르신의 죽음과 송전탑 공사 강행에 대해 12월 8일자로 발표한 입장에 대해 설명했다. ⓒ장영식

   
▲ 분향소에 도착한 상주와 따님이 눈물의 재를 올리고, 주민들에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장영식


장영식
 (라파엘로)
사진작가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장영식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