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촛불평화미사 수도자가 함께 합니다.남장정평환위 주관 제36차 촛불평화미사 봉헌
  • 두현진 기자 ( du03@paran.com )
  • 승인 2009.03.08 18:04 | 최종수정 2009.03.08 18:04
  • 댓글 1

 

   

3월7일 36차 촛불평화미사가 60여명의 수도자, 평신도가 참여한 가운데 서울정동 품사랑 갤러리에서 봉헌되었다. 이번 36차 촛불평화미사는 한국 남자수도회/사도생활단 장상협의회 정의평화환경위원회(이하 남장정평환위) 주관으로 미사가 집전되었으며, 김정훈(작은형제회), 이상윤(순교복자성직수도회), 김정대(예수회), 하유설(메리놀회)신부가 공동 집전했다.

   
김정훈신부 "수도자들이 촛불평화미사와 함께 참여하고 기도하고 있음을 보여드리고 싶다"
미사를 시작하며  김정훈신부(남장정평환위 위원장)는 “남장정평환위는 지난 촛불평화미사 기간 동안 함께 참여하고 기도해왔다. 수도자들이 여러분과 함께 참여하고 기도하고 있음을 보여드리고 싶다. 미사에 참여한 여러분과 마음을 나누고 위안과 기쁨이 되었으면 좋겠다. 사순절기간동안 하느님 뜻에 함께하는 우리 형제자매가 있음을 잊지 말자”라며 촛불평화미사 참여 신자들에게 힘을 잃지 말라고 당부했다.

이상윤 신부는 미사강론에서 “오늘 미사강론을 준비하며 많은 고민을 했고, 이 자리에 서니 여전히 떨린다. 왜냐면 저는 여러분들만큼 세상을 걱정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어떻게 예수님의 희망을 되살릴 수 있을까? 어떤 말이 여러분들에게 희망과 위로가 될 수 있을까? 고민했다.”며 자신의 심정을 이야기 했다.

“저는 세상 사람들이 바보라고 말하는 지적 장애 어린이들과 함께 살고 있다. 우리 공동체에서 매일 아침 용산참사 희생자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는데, 어느 날 어린이들이 용산참사 희생자들이 누구냐고 물어왔다. 내가 설명해주자 이야기를 듣던 어린이가 ‘죽으면 안돼는데’라고 말했다. 지적장애를 갖고 있는 어린이들도 알고 있는 정의가 우리사회에서 실현되지 않는다" 며 자신이 겪은 일을 이야기했다.

이어 이 신부는 복음 말씀 중에 있는 ‘예수님의 거룩한 변모사건’을 설명했다. “예수님은 영광을 포기하고 산밑으로 걸어내려 오셨다. 예수님의 손과 발이 될 우리들은 어디로 걸어가야 하는가? 사순시기, 고통 받는 사람들과 함께하고 정의의 복음이 이 사회에 전달되도록 기도하자”라고 말했다.

미사중에 김정훈 신부는 “여태껏 우리는 복음을 실천하고 고민하는 옆에 있는 형제자매를 생각하지 못한 것 같다. 서로 희망을 잃지 말자고 모두에게 인사를 나누는 시간을 갖자”라고 제안해 미사참례자들이 모두 돌아가며 끌어안고 평화의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이날 미사는 웅장하고 아름다운 전례는 볼 수 없었지만, 환하게 웃음 지으며 나누는 평화의 인사와 기도 등 모두가 형제자매임을 확인하는 자리가 되었다. 

미사를 마치고 참가자들은 펼침막을 들고 서울역까지 행진 후 용산참사 추모 문화제에 합류했다. 다음 37차 미사는 3월14일 서울 정동 품사랑갤러리에서 봉헌될 예정이다.

 

두현진/ 지금여기 기자

두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