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포토
기도

   
ⓒ문양효숙 기자

   
ⓒ문양효숙 기자

수많은 상처에도
자신의 신앙의 자리를 떠나지 않고
‘내가 여기에 있다’고 말하는
전세계의 성소수자 그리스도인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11월 3일 서울 시내 한복판에서
공동선언문을 발표한 후,
그들은 두 손을 모으고 기도했다.

“당신이 당신의 형상대로 창조하셨으니,
그 뜻을 믿고 따릅니다.
평등한 사랑을 지키고 싶은 저희의 작은 목소리가
더 멀리 퍼질 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
함께 연대하며,
이 깊은 혐오에 맞서 싸우겠습니다.”

(11월 3일, 서울 광화문광장)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문양효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