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포토 휴식이 있는 포토
함께 살자, 사람이 하늘이다

   

▲ ⓒ 장영식

노동자가 땅 위에서는 살 수가 없어 하늘로 오른다.
노동자가 땅 위에서는 서러워 서러워서 하늘 길을 오른다.
철탑에 밧줄로 몸을 감고,
한 평도 되지 않는 널빤지에서
까만 밤을 지새우며 하얀 새벽을 맞는다.
마치 까치집과 다름없을 공간에서 비바람을 맞으며,
피똥을 싸며 새가 되어 고공에서 외친다.

대법원 판결과 노동부 결정에도 불구하고
불법파견을 인정하지 않고 모든 사내 하청 노동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지 않는 한,
대한민국 노동자는 언제든지 하늘로 오를 수밖에 없는 서러운 현실이다.

우리는
‘법을 지키라’는 노동자는 하늘을 오르고,
법을 위반한 기업은 법 위에 군림하는 모순된 세상에서 살고 있는 것이다.
그들이 하늘에서 먹고 자며 피똥을 싸고 있는 동안
전국의 또 다른 노동자들이 새벽공기를 마시며 하늘을 오른다.

하늘을 오르는 노동자들이 외치는 소리는 똑같다.
“법을 지켜라”
“합의를 이행하라”
“범법자를 처벌하라”

 

장영식 (라파엘로, 사진작가)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장영식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