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미술 이철수 나뭇잎 편지
넝마주이들의 공동체가[이철수의 나뭇잎 편지]

   
ⓒ이철수 www.mokpan.com

 

 
판화가 이철수

이철수는 나무에 삶을 새긴다. 살아있는 모든 것들이 목판 위에서 온몸으로 자신을 드러낸다. 생명과 삶에 대한 치열한 긍정이다. 생을 긍정하는 간결한 그림과 글이 만드는 울림은 깊고 넓다. <새도 무게가 있습니다>, <소리 하나> 등 판화산문집과 <밥 한 그릇의 행복 물 한 그릇의 기쁨>, <가만가만 사랑해야지 이 작은 것들>, <있는 그대로가 아름답습니다> 등 나뭇잎편지를 책으로 묶어 출간했다. 2012년 현재 제천 박달재 아랫마을에서 아내와 함께 농사를 짓고, 판화 작업을 하고 있다. 이철수의 집(WWW.MOKPAN.COM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