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주교회의 정의평화위, 한국 사회 현실에 대한 성찰이명박 정부는 본연의 자세로 돌아와야...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위원장 최기산 주교)는 지난 8월 25일 11시에 서울 중곡동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대회의실에서 ‘한국 사회 현실에 대한 성찰’이라는 주제로 임시총회를 개최하였다. 이 자리에서는 참석자들은 보도자료를 통해 그들이 모은 의견을 발표하였다. 그 발표문 전문을 싣는다.

한국사회에 대한 성찰

- 현 정부는 출범 6개월을 맞아 대대적으로 자신들의 치적을 자랑하지만, 고물가와 고실업으로 허덕이는 국민들에게는 실질적으로 와 닿지 않고 오히려 정부에 대한 신뢰감 상실과 삶의 위기감만이 가득할 뿐이다.

- 정부의 검역주권을 포기한 대미 쇠고기 졸속 협상으로 시작된 촛불 집회와 온라인 저항 운동을 법과 질서 유지 명목으로 탄압하고 있는 우리의 현실이 참으로 안타깝다.

- 완전히 무산되지 않은 대운하 건설 추진 논란, 비정규직의 생존권 문제, 생명윤리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 정치권력에 의한 언론장악 논란, 서민 생활에 밀접한 영향을 미치는 공기업의 민영화 추진 등 우리 사회를 분열시키고 힘없고 가난한 사람들을 더 큰 고통으로 내몰리게 하는 것들에 대해 교회는 심히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 경제와 효율을 앞세운 현 정부의 실용주의는 인간의 삶에서 기본 바탕이 되는 도덕성과 인간 존중, 법과 질서를 무시할 뿐만 아니라 가난한 사람들보다는 부자들만을 위한 정책이기에, 양극화를 점점 더 심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다.

- 광복 63주년, 정부 수립 60주년 행사에서 볼 수 있듯이 현 정부 출범 이후 사회적 국민적 분열 현상이 날로 가속화되고 있다. 우리 사회가 서로 대립하여 무시하고 미워하는 감정들을 해소하고, 다양성을 인정하며 서로 존중하고 사랑하는 사회로 변화될 수 있도록 정부 본연의 자세로 되돌아오기를 촉구한다.

2008. 8. 25.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