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7대 종단 지도자들, 한반도 평화선언 서명 동참해 달라2023년까지 전 세계 1억 명 서명 목표
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는 “한반도 평화는 세계 평화를 위한 징검다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 출처 = Korea Peace Appeal이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 갈무리)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의 명예대표를 맡고 있는 7대 종단 지도자들이 ‘한반도 평화선언’ 서명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22일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은 7개 종단 지도자들이 ‘한반도 평화선언’ 전 세계 1억 명 서명운동에 동참을 호소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한국 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는 “한반도 평화는 한반도에 국한된 평화가 아니라 동북아시아의 평화, 더 나아가서는 세계 평화를 위한 징검다리가 될 것”이라며 “모든 분들이 한반도 평화선언에 동참하여 횃불을 들자”고 말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이홍정 총무는 “지난 70년은 한국전쟁의 트라우마 치유와 한국전쟁과 더불어 형성된 샌프란치스코, 판문점 체제라는 분단 냉전 체제의 극복 없이 온전한 해방은 없다는 민족사적 교훈을 체득한 70년”이라며 “끝나지 않은 70년 전쟁에 종전을 선언하고 평화를 구축”하자고 말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한국전쟁은 인류 역사상 가장 짧은 시기에 가장 많은 희생자를 낸 참혹한 전쟁”이라며 “우리 손으로 전쟁을 끝낼 수 있도록 종교인 모두 평화로 가는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에 적극 동참”하자고 말했다.

원불교 오도철 교정원장은 “종교계와 시민사회단체가 함께하는 1억 명 서명 운동은 공동 운명체로서 평화에 관한 관심과 교착 상태에 있는 남북미 관계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교 손진우 성균관장은 “한반도 평화 선언에 우리 모두가 동참하는 길만이 유일한 평화의 수단”이라며 “다 같이 평화선언에 동참”하자고 호소했다.

천도교 송범두 교령은 “이제 70년 전쟁 상태를 끝내고자 천도교를 비롯한 7대 종교와 40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함께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시작”한다며 “우리 손으로 한반도 평화를 위해 전쟁을 끝내고자 하는 이번 캠페인에 국민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요청했다.

지난 7월 27일 시작된 이 캠페인에는 국내외 400여 개 단체가 참여하며, 한국전쟁 70주년인 2020년부터 정전협정 체결 70주년인 2023년까지 한반도 평화선언에 전 세계 1억 명의 서명을 받고, 지지선언을 확산해 한국전쟁 종식과 한반도 평화를 이루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이 영상은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Korea Peace Appeal) 유튜브 채널에서 볼 수 있다.

서명 참여 : https://endthekoreanwar.net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김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