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21대 국회, 기후위기에 대응하라!기후위기 비상선언 결의안 발의 요구

21대 국회에서 기후위기 대응을 최우선 과제로 삼으라는 시민사회의 목소리가 높다.

11일 국회 앞에서 기후위기비상행동은 ‘기후위기 시한폭탄, 21대 국회에서 멈추라’고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국회에서 한 달 안에 기후위기 비상선언 결의안을 발의하고, 올해 안에 결의안을 통과시키라고 촉구했다.

비상행동은 1.5도 지구온도 상승 제한 목표, 2030년 온실가스 감축 강화, 2050년 이전 ‘탄소배출 제로’,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중단과 기업 지원 시 온실가스 감축 조건 제시 등을 결의안에 담으라고도 제안했다.

이들은 “한국이 이산화탄소 배출 세계 7위이며, 가장 빠르게 온실가스 배출량이 증가하는 OECD 회원 나라에 해당한다”며, “정부와 정치권에서 그린뉴딜에 관한 논의가 시작됐지만, 그 목표와 방향이 여전히 불투명하다. 21대 국회에서 기후위기라는 시한폭탄을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후위기비상행동이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국회에서 기후위기 시한폭탄을 멈추라는 퍼포먼스를 했다. ⓒ배선영 기자
'기후위기 시한폭탄, 21대 국회에서 멈춰라' 기자회견에 참여한 가톨릭기후행동 회원들. ⓒ배선영 기자

비상행동은 기후비상선언 결의안 외에, 탄소배출제로와 기후정의 실현을 위한 ‘기후위기대응법’ 제정, 국회에 기후위기 대응 특별위원회 설치, 탈탄소사회로 전환을 위한 예산편성, 법제도 개편 등 4대 정책을 요구하며 서명을 진행하고 있다. 이 서명에는 현재까지 2만 3000여 명이 참여했다.

기후위기비상행동은 가톨릭기후행동을 비롯한 노동, 농민, 여성, 종교, 환경 등 190여 사회단체가 연대한다. 이들은 지난 국회의원 선거과정에서부터 4대 정책을 각 정당과 후보에게 요구했고, 4대 정책에 동의한 후보 가운데 75명이 당선됐다.

기후위기비상행동이 뜨거워진 지구를 굴리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배선영 기자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배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