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쌍용자동차 노사협상 타결무급휴직/영업전직 48%, 희망퇴직/분사 52%

77일간의 점거농성을 끌어오던 쌍용자동차 사태가, 노사협상의 극적 타결로 마무리됐다.

쌍용자동차 노사는 8월 6일 오후 12시경 박영태 공동관리인과 한상균 지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양자 대표자 간 최종 협상을 통해 극적으로 노사간 합의안을 도출했다.

그 결과 6월 8일자 정리해고자 중 현 농성조합원을 대상으로 자발적인 선택에 따라 무급휴직/영업전직(48%), 희망퇴직/분사(52%) 등을 시행키로 했다.

무급휴직자에 대해서는 1년 경과 후 순환근무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주간연속 2교대제를 실시하며, 영업전직을 위해 영업직 군을 신설, 근무토록 했고, 전직지원금으로 월 55만원을 1년간 지급하기로 했다.

쌍용자동차 노사는 기자회견에서 "77일간이나 지속된 장기 파업 및 공장가동 중단 사태로 인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지역사회, 채권단, 관계기관 및 협력업체 등 이해관계자는 물론 고객과 국민 여러분께 끼친 수많은 심려에 대해 머리 숙여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말했다.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

   
▲6일 77일간의 농성을 마무리하는 쌍용차 노조 조합원들이 한 줄로 서서 한상균 지부장과 포옹하고 있다. 한 지부장은 이날 조인식을 마치고 경찰에 자진 출두했다. ⓒ 민중의소리

고동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