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과부 역사교과서 4.3항목 제외 사죄해야"4.3유족회, 연구소 등 공동성명…"정파.이념적 역사 중단"

교과부가 2011년부터 사용하게 될 중고교 역사교과서에 제주4.3 부분을 제외시킨 가운데 제주지역 4.3단체들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제주4.3유족회, 4.3도민연대, 4.3연구소, 제주민예총은 6일 공동 성명을 내고 '역사교과서 집필기준에 4.3 항목을 제외한 것에 대해 교육과학기술부는 사죄하고, 시정하라'고 촉구했다.

4.3단체는 "교과부가 발표한 새 역사교과서의 집필기준안에는 대한민국 정부 수립의 정통성을 강조한다는 명분 아래 이승만 정부의 긍정적 측면을 강화하는 반면 '제주4.3' 항목은 아예 제외시켜 버렸다"며 "지금까지 사용된 국정 국사교과서의 준거안에는 '6.25전쟁'을 서술하면서 제주4.3 및 여수.순천사건에 대해 설명하도록 했던 것에 비춰보면 정파적이며 이념적인 의도를 숨겨놓은 행태"라고 비판했다.

4.3단체는 "이번 역사교과서 기준안의 작성에 숨겨진 ‘뉴라이트’ 진영의 역사인식이 작용한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지금까지 그들이 보여 온 교과서포럼, 대안 근현대사 교과서 편찬, 한국근현대사 교과서에 대한 비판 논쟁 등을 지켜볼 때 이는 명약관화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4.3단체는 "역사교과서는 주요 사건의 역사적 해석과 서술을 통해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핵심 근거자료가 되기 때문에 이번 기준안에서 4·3사건 항목을 제외하는 것은 지금까지 대한민국 정부가 수행해 온 4·3사건의 진실 규명 노력을 백지화시키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4.3단체는 "4·3사건 항목이 들어 있다면 교과서 집필자들이 2003년 확정된 정부의 '제주4·3사건진상조사보고서'를 근거로 해 서술하지 않을까 우려한 결과가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는 ‘뉴라이트’ 진영과 수구세력이 끊임없이 제기해 왔던 지난 정부의 과거사 청산 백지화 시도와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4.3단체는 "4·3진실규명과 명예회복 운동이 우리에게 주는 교훈은 이념으로 인한 상처를 다시금 돋우는 게 아니라 인권·평화·화합·상생의 기조 아래 진정 민주와 자유, 형평을 누리려는 우리 모두의 보편적 가치관을 향유하는 데 있는 것"이라며 "뉴라이트 진영의 역사인식은 4·3사건과 같은 과거사 문제를 좌파에 기울어진 사건으로 규정하는 데 매몰되어 있다"고 보수세력을 겨냥했다.

4.3단체는 "교육과학기술부는 이제라도 ‘뉴라이트’ 진영의 시녀가 되어 역사를 이념화시키지 말고 순수하게 국민에게 봉사하고 국민의 보편적 역사인식을 정립한다는 본연의 자세로 돌아와야 할 것"이라며 "당장 올해 11월에 이 집필기준을 가지고 역사 교과서의 검정 신청에 들어간다고 하는데, 즉각 이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사제공: 제주의소리>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