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인천교구 사제들, 코로나19 극복 위해 자발적 모금성무활동비 절반씩 모아 약 2억 기부

천주교 인천교구 사제들이 각자 받는 성무활동비의 절반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기부했다.

한 사제가 정신철 주교(인천교구장)에게 자신이 받는 성무활동비의 절반을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곳을 돕는 데 쓰고 싶다고 하자, 정신철 주교가 교구 전체 사제들도 함께하자고 제안하면서 모금이 시작됐다.

사제들이 각자의 성무활동비 절반을 자발적으로 모으면서 시작된 모금은 지난 20일까지 1억 8400여만 원으로 각각  인천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대구대교구에 전달됐다.

이 사연을 개인 SNS에 공개한 인천교구 김일회 신부는 “가톨릭 교회의 신부들이 자신의 주머니를 털어 동참이라는 마음으로 코로나19로 힘들어 하는 곳을 도와 조금이나마 위안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봉헌한 것”이라며, “자발적 모금 운동은 과거 대우자동차 대량해고 때 해고자 가족의 생계지원에 이어 두 번째”라고 말했다.

인천교구 관할지역은 김포시, 부천시, 시흥시 일부, 인천광역시로 현재 129개 성당이 있으며 주교 1명, 사제 354명이 사목한다.

인천교구 사제들이 각자 받는 성무활동비의 절반씩을 모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모두 2억을 기부했다. (사진 제공 = 인천교구 홍보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김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