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통 공지
새 편집국장 정현진입니다

안녕하세요.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새 편집국장을 맡게 된 정현진 기자입니다.

기자로 산 지 만 9년. 그동안 모자라고 부족함을 헤아리기 바쁜 시간이었습니다만, 그런 제가 이런 막중한 책임을 맡게 되니 어찌할 바를 모르겠습니다.

그동안 물심양면, 그리고 기도로, 염려로 함께해 주신 분들이 있어 <지금여기>가 지난 시간을 살았고, 또 내일을 기약합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제가 편집국장으로서, 김수나 기자, 왕기리 기자, 객원기자로 활동할 배선영 전 기자, 이미희 행정팀장과 함께 꾸려 갈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역시 독자님들 덕으로 살아갈 것입니다. 물론 그 마음과 손길에 서운함이나 아쉬움을 드리지 않도록, 저희의 길을 세심하고, 충실히 살피며 최선을 다해 보겠습니다.

운영위원, 편집위원들과 앞으로의 길을 논의한 바, 아마도 <지금여기>의 역할을 모색하고 또 실현하는 이러저러한 시도들이 있을 것입니다. 보다 더 많이 만나고, 더 많이 듣고, 또 더 많은 화두를 던지기 위해 뛰겠습니다.

모쪼록 잡았던 손 놓지 마시고, 저희가 함께 마련하는 길에 동반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편집국장이 되었지만 기자로서도 계속 활동할 것입니다. 현장에서 계속 뵙겠습니다.

함께하시는 모든 분의 평화를 빕니다. 

정현진 기자 드림.

정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