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광주 정평위, 5.18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 서명운동"역사 왜곡은 참평화 위한 노력 훼손"

광주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가 ‘5.18 역사왜곡 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는 서명 운동을 시작했다.

광주 정평위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3.1운동 이후 100년 동안 왜곡되고 잘못된 역사를 준열하게 심판하지 못하고 일제가 독립군 등을 부를 때 쓰던 '불령선인'의 이름을 '빨갱이', '종북'으로 바꾸어 부르며 살고 있다고 말했다. 불령선인이란 불온하고 불량한 조선인이라는 뜻으로, 일제가 자기네 말을 따르지 않는 한국인을 이르던 말이다.

정평위는 “3.1운동의 정신을 이어받아 서로의 다름이 차별과 배척이 아닌 참회와 용서로써 화해를 이루는 세상을 만들어 가야 한다”며, “그 길을 만들어 가는 데 5.18민주화운동을 왜곡시켜 갈등과 대립을 부추기는 모든 행위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또 “최근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비롯한 왜곡된 역사를 부추기는 이들의 행태는 한반도의 참평화를 이루기 위한 노력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역사왜곡 처벌법’ 제정과 5.18민주화운동 왜곡에 대한 사죄를 요구했다.

‘5.18 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요구는 지난 2월 8일 자한당 이종명, 김순례, 김진태 의원이 5.18민주화운동을 폄훼한 것에서 비롯됐다.

천주교 광주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 518 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청원 서명운동 페이지. (이미지 출처 = 서명운동 페이지 갈무리)

2월 8일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 참석한 이종명 의원은 “논리적으로 5.18은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었다는 것을 밝혀내야 한다”고 했으며, 김순례 의원은 “종북 좌파들이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 내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말했다. 또 김진태 의원은 영상메시지를 통해 “5.18 문제만큼은 우파가 결코 물러서면 안 된다”고 했다.

이 같은 발언으로 정치권과 시민사회, 여론은 자유한국당에 이들의 징계를 요구했지만 이종명 의원만 제명됐고, 다른 두 명은 징계가 유예된 상태다.

이에 따라 5.18단체는 물론,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정당, 시민사회, 지자체장 등 각계가 ‘5.18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을 요구하고 있다.

서명운동은 3월 10일부터 5월 13일까지 진행한다. 다른 교구도 참여할 수 있다. 

서명 운동 참여 문의는 광주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062-380-2290). 온라인 서명 참여는 https://goo.gl/forms/4ip1XnKC9wzhVmmN2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정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