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학과 영성 교회상식 교회상식 속풀이
교적을 옮기고 싶은데 어쩌죠?[교회상식 속풀이 - 박종인]

어떤 분은 집 근처에 본당이 있는데 주소지로 보자니 관할 본당은 오히려 집 근처에 있는 성당보다 멀다고 합니다. 그래서 집에서 가까운 성당으로 교적을 옮길까 했더니만 성당 사무실에서는 관할권 안에 있는 주소가 아니라는 이유로 교적을 옮겨 드릴 수 없다는 답을 들었습니다. 집에서 가까운 본당으로 가는 게 아무래도 편하겠죠. 하지만 안 된다고 하니 어찌할까요?

다른 이유에서 교적을 옮기고 싶다는 분도 있습니다. 주일에도 일 때문에 일터에 갔다가 가까운 성당에 더 자주 가는데, 아예 일터 주변 본당으로 옮기는 것이 낫겠다고 하십니다. 하지만, 이 경우에도 마찬가지 답을 들어야 할 것입니다.

한국교회는 교적이라는 독특한 제도를 가지고 교회 행정을 유지해 오고 있습니다.(“잃어버린 교적을 찾아서”를 읽어 보세요) 그러다 보니 각 교구의 행정이 주소지를 기준으로 이루어집니다. 이런 이유로 집에서 가까운 성당, 주로 활동하는 지역에 있는 성당에 교적을 두지 못하고 주소지에 따라 교구에서 정해 놓은 관할 구역에 따라야 하는 일이 벌어진 것입니다.

그래서 교적을 옮기고 싶은 분에게는 그것을 옮기려고 애쓰지 마시고 그냥 다니기 편한 본당으로 가시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대신 교적이 있는 본당(소속 본당)에서 책정한 교무금을 충실히 내시기를 권합니다. 그 본당의 누가 꼴 보기 싫어서 못 내겠다 하시는 것은 또 다른 문제입니다. 비록 내가 싫어서 소속 본당을 거부하지만, 그곳을 지키고 있는 다른 이들을 생각해서라도 기본적으로 소속 본당을 지탱해야 할 물적인 지원은 하시기 바랍니다.

교적을 옮기고 싶은데 어쩌죠? ⓒ왕기리 기자

행정구역상 교적을 둔 본당이 따로 있어도, 요즘은 “거점 본당”이라고 해서 청소년들이 모이는 본당, 청년들이 모이는 본당 등 특화된 본당들이 운영되기도 합니다. 마을의 인구분포가 여러 이유로 균형을 잃다 보니 벌어지는 현상입니다. 각 동네 본당에 청소년들이 점점 줄어 갑니다. 그러다 보니 각 본당의 청소년 활동이 침체되기 마련입니다. 아이들은 또래가 많아야 신나죠. 그래서 거점본당에 청소년들을 모아 미사와 다양한 활동이 일어납니다. 교적이 있는 본당이 서로 달라도 활동은 거점본당에 와서 하는 것입니다. 

인구가 줄고 있고, 노령화되는 한국사회에서 본당들은 여러 가지 숙제를 안고 있습니다. 세대를 분리하여 운영하는 것이 바람직할까요? 다양한 연령대가 공존하기 위해서는 어떤 환경이 필요할까요? 청소년들이 교회에 지속적으로 나오도록 할 방법은 무엇일까요? 오히려 집이 멀어도 우리 본당에 신자들이 불평 없이 오도록 하려면 우리는 어찌해야 할까요? 각 본당에서 대답해야 할 것들입니다.

교적은 족쇄가 아닙니다. 어느 본당이든 맘 편한 곳에 다니고 싶은 것은 인지상정입니다. 성당이 뜨문뜨문 있는 농촌지역은 선택지가 많지 않겠습니다만, 도시에서는 멀지 않은 곳에 본당이 여러 개 있습니다. 그러니 마음 가는 곳으로 가시면 됩니다. 그만큼 사람들이 환대받는다는 기분을 느끼도록 해 주는 본당이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박종인 신부(요한)
서강대 인성교육센터 운영실무.
서강대 "성찰과 성장" 과목 담당.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저작권자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