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김수환 추기경 사랑과 나눔공원 개장군위군, 대구대교구에 위탁 운영

김수환 추기경을 기리는 ‘사랑과 나눔공원’이 경북 군위에 문을 열었다.

3월 27일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대구대교구장 조환길 대주교, 김관용 경북지사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군위군 김수환 추기경 사랑과 나눔공원' 개장 기념행사가 열렸다.

공원은 김 추기경이 살던 집, 추모기념관, 추모정원, 잔디광장, 십자가의 길, 평화의 숲 등 1만 7000여 제곱미터 규모로 꾸며졌고, 재단법인 대구구 천주교회유지재단이 군위군에서 위탁받아 관리운영을 하게 된다. 위탁기간은 2022년 12월 31일까지, 위탁비용은 총 6억 원이다.

공원은 2010년 관련 연구용역을 시작으로 2015년 5월에 착공된 뒤 2017년 12월에 완공됐다. 공원, 주차장, 공원 근처에 지은 청소년수련원을 합쳐 총 사업비 121억 원(국비 61억, 도비 18억, 군비 42억), 3만 2000여 제곱미터 규모다.

군위군 문화관광과 관계자는 "대구대교구가 공사 진행비로 군위군에 준 현금 13억 원과, 부지 매입비용 등은 총 사업비에 포함되지 않았다"면서 "사업 시작에 앞서 군위군은, 대구대교구가 2009년 이전부터 매입, 소유하고 있는 김 추기경 생가 주변 1만 6300제곱미터 크기의 땅을 김수환 추기경 공원 사업에 쓸 수 있도록 대구대교구의 허락을 받은 뒤 사업을 공동으로 진행했다"고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말했다.

이어서 그는 "그때 대구대교구의 허락이 없었다면, 군위군이 해당 부지를 매입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군위군 주민생활지원과 관계자는 "3월 21일 군위군과 재단법인 대구가톨릭청소년회가 '군위군 청소년 수련원 민간위탁' 협약도 체결했다"고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말했다. 위탁비용은 5년간 총 20억 원이다.

군위군 홈페이지 공고에 따르면, 위탁시설과 법인(단체)은 독립된 행정, 회계관리를 하고, 종사자는 시설 업무에만 전담해야 한다. 시설은 특정 종교 활동의 장소로 사용할 수 없다.

김수환 추기경(1922-2009)은 군위보통학교를 마치고 소신학교 입학 전까지 군위에서 형 김동한 신부와 함께 살았다. 김 추기경이 살던 집은 공원 개장에 앞서 경상북도가 2억 원을 지원해 1920-30년대 모습으로 복원됐다.

2017년 4월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와 군위군이 발표한 '민선6기 공약이행점검을 위한 군위군 주민배심원단 운영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군위군민들은 관광 활성화를 위해 사업 규모를 늘리자고 했지만, 군위군은 "김수환 추기경이 살아 계실 때 큰 규모로 사업을 하는 데 반대했다"면서 그의 뜻에 따라 규모를 되도록 줄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수환 추기경 사랑과 나눔공원 조감도. (이미지 출처 = 군위군)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정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