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단신] 제주 제2공항 반대 주민, "국토부 일방적" 비판

제주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가 새 공항 건설 관련 모든 절차를 중단하라고 국토교통부에 요구했다. 특히 이들은 “‘제2공항 타당성재조사 검토위원회’는 소수 전문가들만이 아닌 도민 공론화 과정을 통해 결정하는 위원회가 되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대책위는 국토부가 제안한 '제주 제2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용역(사전타당성 재조사)‘ 방안을 수용할 수 없다는 기자회견을 3월 15일 제주도의회에서 열었다.

이 자리에서 대책위는 최근 국토부가 대책위에 사전타당성 재조사에 대한 문건을 보내왔지만, 이는 "주민들과 협의한다는 모양새를 갖춘 일방적 통보"라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제2공항 문제를 "소수 전문가들이 아닌 제주도민이 스스로 결정하도록 해야 하며, 과정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요구해 왔다.

그런데 국토부가 대책위에 제안한 주요 내용은 타당성 재조사 검토위원회를 전문가 20명으로 만들자는 것이었고, 이에 대책위는 제주도민 500명이 검토위원회 위원이 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대책위는 “국토부 산하 공기업인 한국공항공사가 진행하고 있는 제2공항 예정지 주민들에 대한 보상, 이주 계획 관련 용역을 당장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대책위는 국토부가 기본계획 수립을 맡을 회사로 낙찰한 (주)유신은 "부실, 의혹 덩어리로 전락한 제2공항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을 맡았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한편, 천주교 제주교구장 강우일 주교는 2018년 사목교서에서 제주 제2공항 건설은 "하느님이 주신 하나밖에 없는 보물을 스스로 파괴해 회복불능 상태로 조각내는 잘못된 판단"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15일 제주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는 국토교통부에 제2공항과 관련한 모든 절차를 당장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사진 제공 = 제주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정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