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김희중 등 원로들, “올림픽 기간 군사행동 중단”동아시아평화회의, 4개 제안 발표

종교, 시민사회 원로들이 '평화 올림픽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어 미국과 북한에 군사행동 중지를 요청하고, 조건 없는 대화에 즉각 나설 것을 촉구했다.

12월 2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동아시아평화회의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는 천주교 김희중 대주교, 불교 조계종 설정 총무원장, 원불교 김성례 교무, 천도교 박남수 전 교령 등 종교계를 비롯해 황석영 소설가, 참여연대 정강자 공동대표, 이홍구 전 국무총리 등이 참석해 평창 동계올림픽을 평화의 축제로 만들기 위한 4개 제안을 담은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우선 "한국, 일본, 중국에서 개최되는 3번의 올림픽을 평화의 축제로 만들기 위해 세 나라의 동아시아의 평화를 사랑하는 시민들이 함께 '평화를 위한 연대운동'에 나설 것"과 "유엔 총회 결의에 따라 평창 올림픽 기간 동안 미국과 북한은 일체의 군사 행동을 중단할 것"을 요청했다.

이어 "미국과 북한은 조건 없이 즉각 대화에 나서기를 거듭 촉구한다"면서, 끝으로 "한반도 비핵화 합의는 반드시 실현돼야 하고, 동아시아 핵 비확산도 지켜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등 한국, 일본, 중국에서 연이어 열릴 올림픽을 앞두고, 세 나라와 국제사회에 평화를 위한 노력을 촉구한 것이다.

강원 평창에서는 2018년 2월 9-25일 동계올림픽에 이어 3월 9-18일 패럴림픽(장애인 올림픽)이 열린다.

이번 성명에 천주교에서는 김희중 대주교(주교회의 의장), 강우일 주교(제주교구장), 권오희 수녀(여자수도회 장상연합회), 박창일(평화3000 운영위원장), 김종수 신부(가톨릭대 성신교정) 등 성직자, 수도자 5명이 서명에 참여했다. 이밖에도 고은 시인, 유홍준 교수, 고건 전 국무총리, 김성훈 전 농림부 장관 등 각계 원로 70여 명이 함께했다.

12월 2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평화 올림픽을 위한 기자회견'에 참여한 원로들은 미국과 북한에 군사행동 중지를 요청하고, 조건 없는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사진 출처 = 참여연대)

한편, 이들은 성명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을 시작으로 3번의 올림픽이 연이어 열리는 것은 다시 올 수 없는 동아시아 평화의 일대 기회"라면서 "올림픽 개최국인 한국, 일본, 중국은 북한과 더불어 이 인류의 축제를 동아시아 평화의 역사적 전기로 만들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수천 년에 걸쳐 역사와 문화를 함께해 온 동아시아 3개 문화권이 지구촌 인류 공동체로부터 평화를 만들어 낼 섬기는 자의 역할을 부여받고 있다"면서 "동아시아 평화를 기원하는 세계인의 바람에 힘입어 남북한과 일본, 중국은 평화를 향한 인류의 행진에 적극 참여해야 한다"고 했다.

원로들은 평창 동계 올림픽이 45일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 "북한도 이 동아시아 축제에 참여해 함께 우애를 다지도록 노력해야 하고, 북한의 참가는 평창 올림픽을 평화의 장으로 만드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면서 그 결과로 "평창 올림픽은 도쿄, 베이징 올림픽과 더불어 동아시아와 세계의 평화를 이끌어 주는 통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동아시아에서 핵전쟁 위기가 지속되고 있는 것은 현 시대의 인류가 풀어야 할 무거운 숙제"라며 "북핵 위기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지금, 모든 대결의 당사자들은 즉각 조건 없는 대화에 나설 것"을 강조했다.

동아시아평화회의는 2015년 8월에 열린 동아시아 평화국제회의를 계기로 이어져 온 초당파 연대 모임이다. 2015년 8월 15일 제2차 세계대전 종전 70주년을 맞아 한국, 일본, 중국의 종교, 시민사회, 정치권 인사들이 모여 ‘정부와 시민이 함께 평화공동체 실현을 위해 협력하자’는 목적으로 ‘2015 동아시아 평화선언’을 했다. 당시 한국 천주교에서는 강우일 주교가 참여해 ‘평화, 핵 그리고 생태’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앞서 청와대는 12월 19일 평창 동계올림픽 주관 방송사인 미국 NBC와 문재인 대통령의 인터뷰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북한 선수단의 참가시 평창 올림픽이 긴장완화의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만약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는 경우 한미 연합군사훈련 연기 가능성을 제기했다고 밝혔으며, 미국도 이 같은 제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유엔은 지난 11월 14일 제72차 총회에서 평창 올림픽 휴전결의를 채택한 바 있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정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