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인천교구, 이승훈 역사공원 계속 추진난색이던 국토부, 입장 바꿔

인천 남동구에 있는 반주골 이승훈(베드로)의 묘역 주변으로 '이승훈 역사공원'이 만들어진다. 

인천광역시 문화체육관광국 문화재과 관계자는 2013년 6월 인천교구와 인천시가 해당 사업에 국비지원 요청을 한 이후부터 "인천시, 국토부, 천주교 인천교구 관계자들이 수 차례 협의했고 현재는 인천시 시설계획과에서 역사공원계획을 포함한 도시관리계획 입안 및 결정을 요청한 상태"라고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밝혔다.

국토부는 그간 개발제한구역 등의 이유로 이 사업에 난색이었으나 2017년 9월 인천시에 "심사결과 적정통보"를 했다. 

2011년 12월 이승훈 묘역이 인천시 기념물 63호로 등록된 이후 인천교구는 2014년 1월 이승훈의 7대 외손을 초대 회장으로 한 '성지개발후원회'를 만드는 등 '이승훈 묘역 성역화'를 준비해 왔다. '기념물'은 지정문화재의 한 종류다.

이승훈의 유해는 1981년에 경기도 천진암으로 옮겨졌고 현재 이 자리에는 비석과 가묘가 있다. 이 때문에 인천시는 인천교구의 지방문화재 신청을 한 차례 기각하기도 했다. 

'이승훈 역사공원'은 4만 5831평방미터 규모로, 공원 안에 '한국 천주교 역사문화체험관'이 연면적 1363평방미터, 지상 1층으로 지어질 예정이다. 총 사업비는 138억 원인데, 인천교구가 토지매입비용만 42억 원을 낸다.

앞으로 인천시는 “2018년에 문체부에 사업 관련 예산을 신청하고, 도시관리계획(역사공원, 도로) 및 공원조성계획”을 마치고 "2019년에 토지매입 등 절차를 마친 뒤 2020년 1월부터 공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인천시 문화재과 관계자는 "공원조성계획, 향후 계획, 사업비 등 사업계획은 확정된 사항이 아니며, 추진과정에서 변경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승훈은 1783년에 한국천주교회에서 처음 천주교 세례를 받았다. 그가 중국 베이징에서 세례를 받고 돌아와 1784년 초에 이벽 등에게 세례를 베품으로써 한국천주교회가 창립되었다.

1801년 이승훈은 신유박해로 체포된 후 순교했다.

인천교구는 '이승훈 역사공원' 사업에 토지매입비용만 42억 원을 낸다. (자료 제공 = 인천시 문화재과)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저작권자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