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농진청 유전자변형 사업단 해체"연구는 계속", 불씨는 남아

농촌진흥청이 GM작물개발사업단을 해체하기로 농민단체 등과 협약을 맺었다. 하지만 연구는 계속하겠다는 것으로, 농민들은 여전히 정부의 자세에 의구심을 완전히 떨치지 못하고 있다.

9월 1일 '반GMO 전북도민행동'은 농진청과 2011년부터 GM작물을 생산하고 상업화를 추진해 온 GM작물개발사업단을 2017년 해체하기로 협약을 했다.

가톨릭농민회 전주교구연합회 김보성 회장(마르티노)은 “농진청은 애시당초 GM작물개발에 대한 명분이 없었다”면서, 협약식 전부터 “GM작물사업단은 내부적으로 해체수순을 밟아 온 것으로 알고 있다”고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말했다.

가톨릭농민회 전주교구연합회 홍명희 사무국장(로사)은 “협약을 하게 되어 기쁘다”면서도, “2014년 8월 전주에 농진청이 오게 됐다. GM작물개발 관련해 시작부터 지역 농민과 갈등이 있어, 연구만 하겠다는 농진청의 약속이 신뢰할 만한 것인지는 의문”이라고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말했다.

또 “그동안 집회에서 행진 등을 하는 과정에서 농진청의 항의로 여러 명이 형사 입건되거나 검찰에 기소됐다”면서, “수백만 원의 벌금을 내야 하는 상황에 노역을 택한 사람도 있는데 이런 부분들이 협약 내용에 포함되지 못해 아쉽다”고 했다.

이번 협약은 반GMO 전북도민행동이 24시간 농성을 시작한 지 133일 만에 이뤄졌다. 이들은 2017년 4월 22일 GM작물개발 반대 집회를 시작으로 농진청 앞에 농성장을 만들었고, 5대 종단(천주교, 불교, 원불교, 개신교, 천도교)은 이곳에서 24시간 번갈아 밤을 새워 가며 기도를 해 왔다.

반GMO 전북도민행동은 가톨릭농민회 전주교구연합회, 전북녹색연합 등 10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2015년 10월부터 모여 활동해 온 단체다.

농촌진흥청은 9월 1일 보도자료를 통해 “GM작물 개발사업단은 해체하며, GMO 연구내용은 홈페이지, 설명회를 통해 알리고 연구시설과 가까운 지역은 민관 합동환경영향조사를 한다”는 내용으로 시민사회와 협약을 했고, “먹거리 안전에 관한 사항은 국민 의견을 수렴하며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참여하는 별도의 위원회를 만들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한겨레>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7년까지 농진청의 GM작물개발사업단은 연간 70-80억 원 규모의 예산으로 일을 해 왔다.

   
▲ 9월 1일 반GMO 전북도민행동은 2011년부터 GM작물을 생산하고 상업화를 추진해온 GM작물개발사업단을 2017년 해체하고 국민 여론을 포함한 관련 위원회를 만들기로 농진청과 협약을 했다. (사진 출처 = 반GMO 전북도민행동 홈페이지)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저작권자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