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시사비평 박병상의 환경 칼럼
매머드가 돌아오면 누가 행복할까[시사비평 - 박병상]

이른바 ‘황우석 사태’의 주요 기획자 중 한 명인 박기영 순천대학교 교수가 최근 잠시 뉴스에 등장한 뒤, 예의 “마녀 사냥” 타령을 남기고 사라졌다. 그 씁쓸함이 지워지지 않았는데, 우연일까? 황우석 박사가 뉴스 전면에 부상했다. 즐거운 뉴스는 아니다. 과학계에 진흙탕 싸움이 있다는 걸 만천하에 알린 사건이다. 황우석 박사와 진흙탕 싸움을 하는 상대방은 황우석 사태 이전부터 배아 줄기세포 연구를 선도한다고 자랑하던 전 마리아생명공학연구소 연구원, 현 제주대학교 교수, 박세필 박사다.

체세포 핵을 이식한 난자로 배아 줄기세포를 만들려다 실패했지만 성공한 것으로 거짓 논문을 2004년과 2005년에 발표해 국제 망신을 자초한 황우석 전 교수와 달리 불임클리닉에 냉동 보관된 배아로 줄기세포를 유도한 박세필 박사는 제주대학교로 자리를 옮겨 승승장구, 자랑스러운 연구 성과를 올리는 모양이다. 제주 흑돼지를 복제하고 소 배아 줄기세포를 확보했다는데, 멸종 위기와 무관한 흑돼지를 왜 복제했는지 알 수 없지만, 소 배아 줄기세포로 난치병 환자 치료 가능성을 내세운다는 소문이 들린다. 소 배아 줄기세포로? 아리송하다.

매머드 복제 연구를 놓고 법적 공방에 있는 두 과학자는 일반인은 물론이고 그 방면에 상식이 있는 과학자도 언뜻 이해하기 어려운 진실 공방에 휩싸였다. 과학자는 연구로 자신의 성과를 주장해야 옳건만 실체를 확인할 수 없는 매머드 복제 기술의 소유권을 놓고 분쟁하고 있다. 자신이 제공한 세포로 박세필 교수가 매머드 세포를 확보했다면 그 소유가 황우석 박사로 귀결되는 것인지 그 법적 요건은 모르겠는데, 법원까지 옮긴 그 세포가 엉뚱하게 생쥐로 밝혀졌다고 한 뉴스가 전했다. 복잡한 연구과정을 알지 못하니 도무지 이해 난망이다.

매머드를 복제하면 멸종된 동물이 환생하는 걸까? 매머드 복제의 이론적 가능성을 많은 국내외 과학자들이 타진하고 복제를 위해 자금을 동원하며 열과 성을 바치는 과학자가 더러 있다고 한다. 타의로 교수 자리를 잃은 뒤에 생명공학연구소를 운영하는 황우석 박사도 그 중 한 명인가 보다. 한데 시베리아에 냉동 상태로 매립된 매머드가 온난화되는 세상에 굳이 모습을 드러내야 하는 생태적 합리성을 진흙탕 싸움을 하는 두 과학자는 밝히지 않았다. 매머드가 원할까? 코끼리가 원하나?

사람의 무자비한 개발로 서식처가 줄어드는 코끼리가 매머드의 배아를 임신할 정도로 유전적으로 가까운지 알 수 없는데, 거기에 생쥐는 왜 끼어드는 걸까? 덩치의 차이가 상상 이상인데, 생쥐를 이용해 매머드 복제를 시도할 수 있다는 겐가? 복잡한 최신 이론을 소개하는 한 과학 칼럼니스트는 코끼리와 유전적으로 비슷한 생쥐의 난자를 활용할 가능성을 점친다. 코끼리 난자를 구하기 어려우니 생쥐 난자에 코끼리 난소 조직을 넣어 코끼리 난자를 흉내를 낼 수 있도록 한 뒤 그 난자에 살려낸 매머드의 체세포 핵을 이식하는 방법이다. 성공하면 코끼리가 매머드를 임신하게 만들 수 있다는 가정이다.

   
▲ 매머드 체세포 복제 성공을 놓고, 황우석 박사는 박세필 교수 측이 매머드 체세포 복제를 했다는 사실 자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이미지 출처 = JTBC News가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 갈무리)

길다. 매우 복잡하다. 그 방면 전문 과학자는 수긍할지라도 웬만한 생물학자도 이해하기 어렵겠다. 성공 가능성은 현재 아무도 장담할 수 없다. 어려운 과정이 수도 없게 도사릴 것이다. 지금은 신기루 같은 가능성을 나열하는 단계에 불과하지만, 숱한 시행착오 끝에 모두 성공하더라도 과정마다 희생이 잇따를 게 분명하다. 생쥐의 희생은 안타까움의 대상은 아니겠지만, 코끼리의 희생을 무시할 수 없을 것이다. 게다가 과학자들의 설득에 동의해 동원한 자본의 크기는 실로 막대할 게 틀림없다. 설마 국가는 아닐 테고, 거액을 투자한 자본은 복제된 매머드를 어떻게 활용하고 싶을까?

지리산에 풀어 넣은 반달곰이 김천으로 이동했다가 황급히 지리산으로 돌아가야 했다. 그 과정에서 마취총이 필요했을 텐데, 지리산은 늘어나는 반달곰을 전부 수용하지 못한다. 지리산국립공원의 전체 면적이 겨우 터 잡는 반달곰을 수용하지 못할 정도로 좁은 건 아직 아니다. 등산객과 거주민들을 피하고 싶은 반달곰은 자동차가 질주하는 아스팔트를 진저리 칠 텐데, 지리산은 시방 작은 동물을 로드킬로 희생시키는 아스팔트로 사분오열돼 있다. 반달곰도 수용하지 못하는 우리 생태계는 점점 황폐해진다. 분별 없는 개발뿐 아니라 지구온난화, 미세먼지, 대기오염, 방사능 증가는 모든 생물에 치명적이다.

소백산에 풀어 넣은 여우 대부분은 멧돼지용 올무와 덫에 희생되었다. 힘겹게 연구하며 어렵게 복원의 성공 궤도에 가까이 가던 황새는 정부의 연구 지원이 삭감되면서 실패로 돌아설 위기에 몰렸다. 아파트단지 개발을 위해 맹꽁이와 금개구리를 대충 조성한 대체서식지로 억지로 옮겼지만 여전히 생존하고 있는지 누구도 살펴보지 않는다. 예산도 제도도 뒷받침하지 않으므로. 골프장을 위해 나무를 잃은 숲은 하늘다람쥐의 터전을 없앴고 골프장을 잇는 도로는 로드킬을 일상화했는데 자신만의 놀이와 이익을 위해 생태계를 허무는 사람은 멸종 위기 동물을 복원할 자격이 없다. 하물며 멸종된 동물의 복제라니. 터무니없다.

매머드 복제는 매머드의 행복과 무관하다. 코끼리와 생쥐의 행복은 애초 대상이 아니다. 막대한 연구비를 제공한 자본이 행복해질까? 그럴 거 같지 않다. 복제한 매머드를 어디에서 풀어 넣을 것인가. 관광객 오기 어려운 시베리아 동토? 북극처럼 꾸민 동물원? 그런 공간을 만들어 운영하는 비용을 만회할 정도의 입장료를 감당할 이용객이 몇이나 될까? 행복은 오로지 연구자에 있을 것이다. 특허를 앞세우는 연구 과정과 과정마다 막대한 연구비가 제공되지 않겠는가? 그래서 진흙탕 싸움은 멈추지 못하는지 모른다.

 
 
박병상 

인천 도시생태, 환경연구소 소장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Back to Top